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과학/공학/기술
국내저자 > 번역

이름:장대익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직업:대학교수

기타:카이스트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최근작
2019년 11월 <신 없음의 과학>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닷슈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겨울호랑...
3번째
마니아

장대익

어쩔 수 없는 혼밥이 남에게 보일까 뜨끔하고, SNS '좋아요'에 은근히 신경이 쓰인다. '외로운 과학자'라고 소개하면 당신은 믿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사실 나는 생각보다 수줍고 내성적인 사람이라고 책날개를 빌려 소심하게 고백하고 싶다.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 교수. 문화 및 사회성의 진화를 연구하는 진화학자로 학술, 문화, 산업 등 분야를 넘나들며 지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공지능시대에 인간의 공감력이 어떻게 진화할까에 관심이 많다. 제11회 대한민국 과학문화상을 수상했다. 《울트라 소셜》, 《다윈의 식탁》, 《다윈의 서재》, 《다윈의 정원》, 《종교 전쟁(공저)》 등의 책을 쓰고 《종의 기원》, 《통섭》 등의 책을 옮겼다.  

출간도서모두보기

<울트라 소셜> - 2017년 6월  더보기

“제발 외계인으로 빙의해보세요.” 장대익 교수는 우리에게 이런 뜬금없는 제안을 종종 한다. 외계인이 지구인을 알기 위해 여기까지 왔다면 대체 어떻게 했을 것 같냐고. 그는 말한다. “그들은 틀림없이 사피엔스의 역사와 문명을 면밀히 훑어볼 것이며 관찰과 실험을 통해 사피엔스의 마음과 행동을 더 깊이 이해하려 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들이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활용한 지구인의 지식 분야가 문학, 역사, 철학만은 아닐 것이다. 공학도로 출발했지만 과학철학자와 진화학자로 활동하고 있는 장대익 교수는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서라면 지구의 모든 지식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믿는다. 그는 이 책에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는 철학적 관의 뚜껑을 열어젖히고 인간 고유의 초사회성에 대한 과학적 발견들로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