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어린이/유아

이름:홍종의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62년, 대한민국 충청남도 천안

최근작
2019년 5월 <하늘을 쓰는 빗자루나무>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올리브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중동이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ranl...
3번째
마니아

홍종의

초등학교에 다닐 때부터 작가가 꿈이었고, 1996년 대전일보신춘문예에 동화 '철조망 꽃'이 당선되어 그 꿈을 펼칠 수 있었습니다. 계몽아동문학상, 대전일보 문학상, 아르코창작기금, 윤석중문학상, 방정환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똥바가지》, 《까만 콩에 염소 똥 섞기》, 《나는 누구지?》, 《물길을 만드는 아이》, 《흥원창 어린 배꾼》, 《영혼의 소리, 젬베》 외 60여 권이 있으며 그림책으로는 《털실 한 뭉치》, 《하얀 도화지》, 《노래를 품은 섬 소안도》 등이 있습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깃털이 지켜준 아이> - 2017년 7월  더보기

매처럼 하늘을 누벼라 내 기억 속에 있는 어린 날의 하늘에는 매가 자유롭게 날아다니고 있다. 푸른 하늘을 등에 지고 빙빙 원을 그리며 날다가 사냥감을 향해 무섭게 돌진하는 모습, 또 땅을 향해 순식간에 내리꽂히는 모습, 그 날렵한 몸놀림과 날카롭게 번득이는 눈은 어른이 된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작가 생활을 하다 보면 답답하고 힘든 일들이 많다. 이 작품 ‘매사냥’을 쓰기 전에도 그랬다. 며칠 휴가를 얻어 산골로 여행을 다니던 중 나는 푸른 하늘을 자유롭게 날고 있는 새를 보았다. 바로 매였다. 매는 거침없이 하늘을 누비고 있었다. 나는 작가다. 그러므로 답답하고 힘든 일이란 바로 작품으로 풀어야 하는 것도 이미 알고 있었다. 그 때문에 매에 관련된 이야기, 매사냥을 소재로 한 동화 창작의 결심이야말로 당시 답답한 가슴을 통째로 뒤흔드는 계기가 되었다. 비로소 나는 하늘을 나는 매처럼 날개를 가지게 되었다. 작품을 쓰면서 나는 매의 모습에서 오늘날 우리 친구들의 모습을 보고야 말았다. 동물 중에서 가장 길들이기 어려운 동물이 바로 매다. 길들었다 싶어도 어느 순간 야생성을 주체하지 못해 달아나는 것이 매라고 한다. 우리의 친구들과 똑같다는 생각이다. 물론 길을 들인다는 것이 잘못된 표현일지도 모른다. 아니 분명히 잘못된 생각이지만 가슴 속에 끓고 있는 원인 모를 충동과 반항의 다스림이 없다면 온전한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 그 다스림이란 교육도 아니고 어른들의 간섭도 아니다. 내가 경험한 바, 그것은 우리 친구들 스스로가 자각하고 제어할 때 비로소 다스려지는 것이었다. 이 작품은 다스림의 이야기가 아니라 친구들의 존재 가치를 높이기 위해 쓴 것이다. 자신의 존재 가치를 깨닫는 일이야말로 다스림의 힘이 되고 더 나아가 넓은 세상을 향해 훨훨 날 수 있는 날개를 얻는 길이다. 내가 현실에 존재한다는 것은 알게 모르게 분명히 존재 가치가 있는 것이고 또한 우연으로 존재하는 것은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 작품 속의 주인공 비상이처럼 우리의 친구들도 먼 옛날부터 이후 먼 미래까지 자신이 꼭 여기에 존재할 이유가 있어 존재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존재의 의미를 깨닫고 보면 자신이 말할 수 없이 소중해질 것이며 그 소중한 마음이 친구들에게 크고 튼튼한 날개를 달아 줄 것이다. 이 작품은 우리의 친구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날개다. 이제 이 날개로 매처럼 하늘을 누벼라.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