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에세이

이름:김홍은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최근작
2019년 6월 <나무, 그리고 생명의 소리>

김홍은

·등단-1983. 월간문학(수필부문)
· 문학 저서-《꽃 이야기》, 《나무 이야기》, 《나무가 부르는 노래》, 《정》, 《쉽게 읽는 수필평론집》, 《문장표현과 문체》, 《수필 강의 노트》, 《나무, 그리고 생명의 소리》
·편찬-《충북사방 70년사》, 《충북임업연구 70년사》
(공저) 《충북대 50년사》, 《충북예총 50년사》, 《청주문학 60년사》, 《조림학 원론》, 《조림학 본론》, 《충북의 자연》 외 다수
· 각 문학지 신작수필 작품서평 12년
· 수상-1회 자랑스런도민상(충청북도), 35회 청주시문화상(학술부문), 저술상(한국임학회), 15회 한국수필문학상(한국수필가협회), 2회 신곡문학상(수필과 비평), 3회 문예 한국대상(문예한국), 3회 연암문학상대상(대한문학), 13회 충북도민대상(충청북도), 3회 운초문화상(운초문화재단), 13회 오늘의 수필인상(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
· 2019년 현재_ 충북대학교 명예교수. 푸른솔문학 편집·발행인  

출간도서모두보기

<나무, 그리고 생명의 소리> - 2019년 6월  더보기

인생 산수(傘壽)의 고개를 넘으며, 40년간을 나무와 함께 살아온 세월을 돌아본다. 30년을 넘도록 교단에서 조림학, 조경학을 강의하였으나 반복에 불과하였다. 자연에 관한 전공의 기초이론은 큰 변화가 없어 교과서에 의존할 뿐이었다. 정년 후, 다시 돌아보니 겉만 가르쳤음을 깨달았다. 나무가 지닌 기본조차도 똑바로 모르면서 아는 체하며 지나온 날들이 부끄럽다. 장자의 천도(天道) 편에 나오는 목수 윤편(輪扁) 이야기가 떠오른다. 학자가 저술한 책만 읽고 이야기 할 줄만 알았지 목수처럼 그 근본적인 깊이의 내용은 알지 못하고 강의하여 왔음을 뒤늦게 뉘우쳤다. 정년 후, 8년째 침엽수에 대한 암꽃, 수꽃을 관찰하며 종자를 따서 파종하고 발아하는 과정을 다시 살펴보며, 자연의 기초를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 아직도 끝을 맺지 못하였으나 그 일부를 책으로 엮었다. 부족하지만 제자들과 침엽수를 사랑하는 사람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2019년 6월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