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국내저자 > 문학일반

이름:김행숙

성별:여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70년, 대한민국 서울

최근작
2020년 2월 <2020 '작가'가 선정한 오늘의 시>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자목련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Agal...
3번째
마니아

김행숙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1999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 『사춘기』 『이별의 능력』 『타인의 의미』 『에코의 초상』이 있으며 노작문학상, 미당문학상, 전봉건문학상을 수상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1914년> - 2018년 8월  더보기

어쨌든 그 아이는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내 안으로 깊숙이 들어와서 틀어박혔다. 그 아이는 내 귓속에 들어와 앉아 씨앗처럼 모든 것을 안으로 접고 있는 것 같다. 귀는 내 몸에서 가장 깊은 곳이다. 귀는 내가 하는 혼잣말을 듣는 유일한 존재, 그것은 은밀하다. 내 눈은 잠든 나의 모습을 볼 수 없지만, 귀는 언제나 열려 있다. 귀는 잠든 내가 지껄이는 기이한 잠꼬대를 태어나서 지금껏 묵묵히 들어왔고, 잠든 내가 듣지 못하는 부모의 소리 낮춘 대화를 그날 새벽 눈송이처럼 조용히 덮었던 것이다. 그 모든 것이 귓속에만 부는 바람이었다. 뇌가 기억하지 못하는 것을 귀는 비밀처럼 봉인하고 있다. 귀는 한 쌍의 작은 무덤이다. 정오의 그림자처럼 내 몸에 딱 붙어서 내 귓속의 그 아이가 무슨 이야기를 혼자 듣고 홀로 들어가 눕는 관처럼 깊이 파묻었는지, 그 고독은 무엇인지, 나는 영원히 알 수 없을 것이다.

- 에세이 「시간의 미로」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