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안나 콘세이요의 쓸쓸한 그림책
<까치밥나무 열매가 익을 때>
+패브릭 포스터
패브릭 포스터 (창밖을 바라보기)
<까치밥나무 열매가 익을 때> 포함, 국내 도서 2만원 이상 구매 시
  • 이벤트 기간 : 2020년 12월 1일 10시 ~ 소진 시까지
  • '하늘은 때때로' 포스터 품절되었습니다.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 됩니다.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참고서, 중고도서, 외국도서, 전자책 주문금액은 제외됩니다.
까치밥나무 열매가 익을 때
푸른 안개 속 작은 까치밥나무 열매처럼
요안나 콘세이요 지음, 백수린 옮김 / 목요일
요안나 콘세이요 작가가 아버지의 죽음을 겪은 뒤 만든 그림책. 작가는 앙리의 하루를 천천히 따라가며, 그가 남긴 일상의 흔적을 조용히 더듬는다. 그리고 앙리가 느꼈을 외로움과 기다림, 두려움 같은 미세한 감정들을 작가 특유의 화법으로 섬세하게 표현한다. 인생의 마지막 순간, 앙리가 마음속에 담아가고 싶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날마다 바라보던 창밖의 풍경, 비를 머금은 바람의 냄새, 수레국화 줄기에 맺힌 작은 안개 방울. 그리고 함께했던 고양이의 보드라운 감촉 같은 것은 아니었을까. 그의 하루는 우리의 삶에서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되묻게 만든다. 무한히 길다고 생각했던 시간은 돌이켜보면 아득하리만치 짧고, 그 짧은 시간을 우리는 어떤 빛깔과 감촉으로 채울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