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아우구스티누스(Aurelius Augustinus) 354 ~430
아우구스티누스의 삶: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는 354년 북아프리가 타가스테에서 태어났다. 365~369년 마디우라에서, 371~374년 카르타고에서 라틴 문학과 수사학 등을 공부하고, 376년부터 카르타고에서 수사학을 가르쳤다. 373~382년 사이에 마니교도로 지냈다. 383년 로마로 갔으며, 이듬해 밀라노에서 수사학 교수가 되었다. 그해 암브로시우스 주교를 만나 신플라톤주의의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 386년 회심의 순간을 경험하고 그리스도인이 되어 387년 밀라노에서 세례를 받았다. 391년 히포에 도착해서 사제가 되고, 395년 주교가 되었다. 396~398년 『고백록』을 썼다. 403~411년 도나투스주의자들과 ‘교회의 본질’에 관해, 그리고 412~421년 펠라기우스주의자들과 ‘인간의 본성’에 관해 논쟁했다. 413~426년 『신국론』을 썼다. 430년 8월에 히포에서 생을 마쳤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사상:

아우구스티누스는 5세기에 활동한 신학자이지만 그의 영향은 단순히 그리스도교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서구 문명의 토대가 그리스도교이며, 서구 그리스도교 사상의 주춧돌을 놓은 사람이 아우구스티누스이기 때문이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사상은 그가 삶의 여정에서 만난 여러 사상과 종교, 특히 플라톤에 기초한 헬레니즘과 바울로에 기초한 헤브라이즘을 씨실과 날실로 삼아 직조한 결과물이다. 그는 중세 라틴 사상의 틀을 구축했으며, 이후 서구 그리스도교와 문화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그는 어떤 고대 사상가보다 월등히 많은 저작을 남겼지만, 논리적이고 조직적인 사상 체계를 남긴 것은 아니다. 그의 평생의 화두는 ‘참된 행복의 추구’였다. ‘참된 행복이 무엇이며, 그것이 어디에 있는가?’를 질문했는데, 그 대답은 ‘하느님 안에서 행복의 추구’였다. 그는 신앙과 이성의 상호 관련성을 모색하면서, ‘이해하기 위해서 믿는다’고 고백했다. 사상사에서 그의 위상은 ‘저수지’나 ‘문’에 비유할 수 있다. 그는 고대의 다양한 사상과 종교, 그리스도교 신학이 흘러 들어간 저수지였으며, 중세 그리스도교 사상의 거의 모든 물줄기는 그 저수지에서 나왔다. 그는 고대 세계를 마감하고 중세 세계를 시작한 사람으로, 고대와 중세를 가르는 문과 같다.

아우구스티누스,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