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알랭 바디우(Alain Badiou) 1937 ~
알랭 바디우의 삶:

알랭 바디우는 1937년 모로코 라바에서 태어났다. 파리 고등 사범 학교를 졸업한 후 파리 8대학과 파리 고등 사범 학교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는 파리 고등 사범 학교 부설 프랑스 현대 철학 연구소 소장으로 있다. 사르트르주의자였던 20대 초반에는 연합 사회당에 적극 참여했고, 1960년대에 들어서는 알튀세르의 과학적 마르크스주의의 영향을 받았다가, 68혁명 이후에는 열렬한 마오주의 투사가 된다. 1970년대 말 이후 혁명적 정치 운동이 쇠퇴하자 기존의 마르크스주의와 다른 새로운 길을 모색하던 그는 마침내 1988년 『존재와 사건』과 더불어 그만의 철학적?정치적 비전을 제시하기 시작한다. 이후 발표된 다수의 저서들과 활발한 강연 활동을 통해서 프랑스 내외의 중요한 정치적 사안에 꾸준히 개입하는 한편, 21세기 의회 민주주의 체제와 신자유주의 체제에 대해 가장 근본적이면서도 강력한 비판을 하고 있다.

알랭 바디우의 사상:

바디우는 가히 21세기의 플라톤이라고 불릴 만하다. 그의 사유는 크게 다음의 두 가지를 겨냥한다. 첫째, 마치 플라톤이 보편적 진리를 부정한 소피스트들의 상대주의에 대항하여 그랬던 것처럼, 바디우는 철학, 진리, 주체의 종말을 선고하는 포스트모더니즘의 상대주의에 대항하여 철학의 가능성, 보편적 진리, 진리에 충실한 주체를 구해 내고자 한다. 둘째, 마치 플라톤이 아테네의 민주정에 대항하여 이데아론에 기초한 국가를 제시했던 것처럼, 바디우는 현대의 의회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에 대항하여 진리에 기초한 혁명적 정치의 가능성을 선언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 두 가지를 이루기 위하여 바디우는 ‘철학=존재론=수학(집합론)’의 등식으로부터 출발하여 존재에 대한 합리적인 과학을 세운다. 즉 칸토어와 폴 코언의 현대 집합론의 성과를 기반으로 존재론적 사건을 합리적으로 개념화하는 일에 성공함으로써, 새로운 것의 출현인 사건의 발생과 그로 인한 진리의 생산 그리고 생산된 진리에 충실한 주체의 등장을 합리적으로 사유할 수 있도록 길을 연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합리적인 사유가 가능하게 된 사건, 진리, 주체는 그에게 있어서 진리에 기초한 혁명적 정치의 이론적인 근거를 마련해 준다. 요컨대, 철학이 새롭게 건설될 수 있게 되었고, 사건, 진리, 주체에 대한 합리적인 사유가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혁명적 정치 또한 시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알랭 바디우,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