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에티엔 발리바르(Etienne Balibar) 1942 ~
에티엔 발리바르의 삶:

에티엔 발리바르는 1942년 프랑스 부르고뉴에서 태어났으며, 1960년 파리 고등 사범 학교에 입학하여 루이 알튀세르, 조르주 캉길렘, 자크 라캉을 사사했다. 1965년 알튀세르, 피에르 마슈레, 자크 랑시에르 등과 함께 『『자본』을 읽자』를 공동 저술하여 약관의 나이에 국제적인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로 명성을 떨쳤다. 1981년 프랑스 공산당의 이민자 정책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발표한 이후 20여 년 동안 소속되어 있던 공산당에서 출당(黜黨)되었으며, 1990년대 이후에는 이주자의 인권을 위한 투쟁 및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분리 정책에 대한 반대 운동에 적극 가담해 왔다. 국내에 번역된 『스피노자와 정치』, 『대중들의 공포』, 『우리, 유럽의 시민들?』, 『정치체에 대한 권리』 이외에도, 월러스틴과 공저한 『인종?국민?계급』과 『평등자유 명제』, 『시민 주체』 같은 다수의 저작들을 발표했다. 현재 파리 10대학 명예 교수 및 영국 킹스턴 대학 철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에티엔 발리바르의 사상:

에티엔 발리바르의 사상적 이력은 외관상 크게 두 시기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하나는 마르크스주의를 개조하려는 알튀세르의 이론적 문제 설정에 기반을 두고 마르크스주의의 이론적 원칙 및 주요 개념들을 쇄신하려는 작업을 수행하던 시기(1970년대 말까지)이며, 다른 하나는 알튀세르가 정신 병원에 유폐된 이후 역사적 마르크스주의를 해체하면서 「인간의 권리와 시민의 권리 선언」에 대한 새로운 독해에 의거하여 급진 정치 철학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려는 시기(1980년대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이다. 이는 발리바르 사상을 단절론의 시각에서 읽는 방식이다. 하지만 다른 각도에서 보면 그의 사상은 주목할 만한 일관성을 보여 준다. 그는 알튀세르와 절연하지도 않았고 마르크스주의를 포기하지도 않았다. 오히려 1980년대 이래 그의 작업의 주요 부분을 이루는 인종주의와 민족주의/국민주의에 대한 분석은 알튀세르의 과잉 결정 개념에 입각하여 그의 이데올로기론을 좀 더 급진화하려는 시도로 읽을 수 있다. 또한 평등자유(equaliberty) 및 시민다움(civility) 개념을 기초로 한 그의 민주주의론은 변혁의 정치를 포기한 결과가 아니라, 해방과 변혁의 정치에 새로운 현실성을 부여하려는 시도로 간주될 수 있다. 그는 현대 유럽 이론가들 중에서 마르크스의 텍스트를 끊임없이 참조하는 드문 이론가이고, 인종과 민족/국민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는 거의 유일한 사상가이며, 알튀세르 사상의 현재성을 고수해 온 유일한 인물이다.

에티엔 발리바르,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