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새로 나온 책
2021
독일소설
rss
이 분야에 9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1.

19세기 유럽 낭만주의 시대를 풍미했던 오페라 배우이자 가수 빌헬미네 슈뢰더 데브리엔트가 자신의 성적 편력을 담은 회고록으로 그녀가 세상을 떠나고 2년 후인 1862년 독일에서 처음 출판되었다. 성애문학의 걸작이라는 호평과 함께 널리 읽혔다.

2.

체르노빌을 상징하는 마을 ‘체르노보’로 귀향한 80대 노인 바바 두냐의 삶을 통해 잿더미 같은 현실을 딛고 서는 사랑의 기적을 담아낸 소설이다. 원자력 발전소와 권위적인 남성 중심 문화가 만들어낸 허구성은 원전 사고라는 하나의 사건으로 철저하게 그 참상을 드러낸다.

3.
  • 양탄자배송
    5월 12일 (수)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18세기말 독일의 초기 낭만주의 대표적 작가 노발리스의 소설. 노발리스는 괴테의 〈빌헬름 마이스터의 수업시대〉를 애독하곤 했는데, 이 작품이 시의 정신이 결여되어 있음에 불만을 갖고 〈푸른 꽃〉을 쓰기 시작했다.

4.

유럽에서 겪었던 소름끼치는 과거의 그림자 - 떨쳐버릴 수 없는 악몽의 그림자 - 를 등에 지고 이른바 언약의 땅인 미국에서 주인공인 ‘나’ 즉 로버트 로스, 이주민들의 사랑과 희망, 갈등과 좌절 등이 선명하게 부각돼 있는 책이다.

5.
  • 양탄자배송
    5월 13일 (목)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39,040원 전자책 보기

12세기 스페인, 호전적인 카스티야의 기독교 왕 알폰소와 유대 여인 라헬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주인공은 얼핏 라헬인 듯 보이지만 실은 그녀의 아버지 예후다가 숨은 주인공이다.

6.
  • 양탄자배송
    내일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8,550원 전자책 보기

소설이 역사적 증언이 될 수 있을까? 소설은 허구성에 바탕해 쓰이지만, 훌륭한 작품은 그 어떤 사료보다도 당대 현장을 생생히 전한다. 나치에 쫓기며 집필 활동을 한 유대인 작가 울리히 알렉산더 보슈비츠의 장편소설 《여행자》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7.
  • 양탄자배송
    내일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8,400원 전자책 보기

그로테스크의 미학으로 역사에 그림자를 부여한 작가 귄터 그라스의 대표작. 전공戰功을 최고의 가치로 둔갑시킨 나치 이데올로기를 고발하면서, 무비판적으로 나치에 동조한 소시민들에게도 집단적 죄과가 있음을 꼬집는다.

8.

밀란 쿤데라와 J. M. 쿳시가 사랑하는 작가이자 “20세기의 가장 중요하지만 가장 덜 알려진 작가”로 불리며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기법으로 문학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을 받는 로베르트 무질의 장편소설.

9.

아돌프 히틀러와 나치의 독재를 타파하려는 대학생 저항 단체 ‘백장미’의 활약상과 희생을 그린 실화소설이다. 소설가 잉게 숄은 백장미의 리더인 한스 숄의 누나이자 백장미의 일원인 소피 숄의 언니이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