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엄마 반성문
본투리드 단편/발목양말(대상도서 포함 국내도서 15000원 이상)
  • 정가
    14,000원
  • 판매가
    12,600원 (10%, 1,400원 할인)
  • 전자책
    9,8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7.8%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청소년 자녀 주간 17위, 종합 top10 2주|
Sales Point : 15,80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엄마 반성문 - 전교 일등 남매 고교 자퇴 후 코칭 전문가 된 교장 선생님의 고백
  • 12,600원 (10%, 1,4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전교 1등 아들의 자퇴 선언, 수퍼맘은 없었다!"
스스로에게도 엄격했고 유능했던 초등학교 교사인 저자는 자녀가 맡은 반 아이들보다 더, 가장 최고로 잘하는 아이들이길 바랐다. 사랑했기에, 잘 되기를 바랐기에 택했던 방법은 '부모'가 아니라 '감시자'의 역할이었다. 집 가훈은 ‘SKSK’, 시키면 시키는 대로. “얼른! 빨리! 바빠!”를 입에 달고 살면서, 아이들에게 늘 확인하고, 지시하고, 명령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마음은 헤아려 준 적이 없었고, 그렇게 잘난 아이들이 영원히 잘될 줄만 알았다.

전교 1·2등을 다투던 고3 아들이 어느 봄날, 자퇴를 선언한다. 아들이 자퇴서에 도장을 찍자마자 고 2 딸도 학교를 그만두고, 자퇴생 남매는 방에 틀어박혀 부모와 대화조차 거부한다. ‘어디서부터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아이를 살리고 봐야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한 코칭을 통해 아이들과의 관계를 회복하기까지, 저자는 ‘무자격 부모’였던 자신의 부끄러웠던 과거를 솔직하게 고백한다.
- 좋은부모 MD 강미연 (2017.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