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외국어 전파담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2,0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1.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언어학/언어사 주간 36위, 역사 top10 5주|
Sales Point : 4,84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외국어 전파담 - 외국어는 어디에서 어디로, 누구에게 어떻게 전해졌는가
  • 18,000원 (10%, 2,0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외국어를 배우는 이유에 대한 한국어 사용자의 답변"
한국사회에서 외국어, 정확하게 말해 영어에 대해 풀리지 않는 의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어떤 방법을 써도 영어가 원하는 만큼 늘지 않는다는 것, 둘째는 실제 사용 가능성과 무관하게 영어가 각종 평가의 주요 기준으로 적용된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필요와 낭비 논쟁부터 조기교육과 공용화 논란까지 이야기가 끊이지 않으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문제를 풀어야 할지 갈피를 잡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고교 시절부터 여러 나라를 다니며 외국어를 배웠고,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독일어를 배우고(그렇다, 독일어가 맞다), 나중에는 일본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한국에서 국어교육과 교수까지 지낸 로버트 파우저는, 그 이력만으로도 앞선 물음에 해답을 줄 것 같은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게다가 이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한국어로 썼다고 하니, “외국어가 어디에서 어디로, 누구에게 어떻게 전해졌는지”를 다루는 '외국어 전파담' 못지않게, 그의 '외국어 편력담'이 궁금해지기도 한다.

말이 아닌 글로 시작된 외국어 학습은 제국주의, 혁명, 전쟁을 거치며 역사와 궤를 같이했고, 이 과정에서 힘을 가진 쪽과 가지지 못한 쪽 사이를 오가며 다양한 도구로 쓰였으며, 오늘날 영어 패권 시대를 지나며 이제는 외국어를 하지 못해도 인공지능이 대신해줄 거라는 기대에 이르렀다. 저자는 외국어 "전파의 과정은 시대에 의해 좌우되며, 역사의 변화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는 전제로 이 과정을 짚어가는데, 큰 흐름뿐 아니라 외국어 학습 교재와 학습법 변천 같은 세세한 부분까지도 다채롭게 그려내 읽는 재미를 더한다.

그리하여 '외국어 전파담'을 깨우치면 각자의 '외국어(=영어) 편력담'이 가능해지는 걸까. 이 책은 외국어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전하며 이야기를 마친다. 영어는 이제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이 아니라 운영 체제이기에 현재의 위상이 쉽게 바뀌지 않을 거라 설명하며, 앞으로는 국어와 외국어라는 구분이 아니라 제2언어, 제3언어라는 구도가 강화될 거라는 전망이다. 어쩐지 물음은 해결되지 않고 과제가 늘어난 기분이지만, 애초에 과제는 하나였다. 외국어를 배운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서로 말을 주고받으며 이루고자 하는 관계와 소통의 본질이 무엇인지 말이다. 영어보다 강력하고 오래 이어질 이 물음에 한국어와 한국어 사용자는 어떤 답을 내놓을 수 있을까. 하나의 답안을 읽으니 이어질 답안들이 무척 궁금해진다.
- 인문 MD 박태근 (2018.05.11)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