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손때 묻은 나의 부엌
피너츠 캔비어 글라스/체크 스트링 파우치(대상도서 포함, 에세이 27,000원 이상)
  • 정가
    13,800원
  • 판매가
    12,420원 (10%, 1,38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86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80쪽
  • 133*204mm
  • 414g
  • ISBN : 9788955611373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히라마츠 요코, 물건을 고르고 길들이는 즐거움"
미식가이자 <산다는 건 잘 먹는 것>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한밤중에 잼을 졸이다> 등 다수의 음식 에세이를 펴낸, 탄탄한 필력의 에세이스트 히라마츠 요코. 집밥의 매력과 일상의 맛 속에 숨겨진 새로움을 이야기해온 그가 이번에는 부엌과 도구로 관심을 옮겨 흥미로운 글을 써내려갔다.

누군가의 은밀한 부엌을 엿본다는 건 꽤 흥미진진한 일이다. 책에는 25년간 사용해온 양철쌀통, 자연스럽게 주름이 매력적인 리넨, 베트남, 베이징, 토스카나, 시칠리아 등 세계 여러 도시에서 어렵게 구한 물건 등, 다채로운 부엌 살림살이들이 등장한다. 사진의 비중은 높지 않고, 작가다운 섬세한 표현과 감각적인 글에 힘을 실어 물건의 면면이 소개된다. 뿐만 아니라, '물욕 많은 사람'의 물건을 향한 욕망, 비울 땐 과감하게 비우는 태도, 그리고 물건을 고르고 오랜 시간 길들이는 과정이 작가 특유의 차분하고 산뜻한 톤으로 담겨 있어 소소한 즐거움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다.
- 에세이 MD 송진경 (2018.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