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 로마법 수업 초등 자존감 수업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 돌아왔다!"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100살 생일 파티를 앞두고 양로원 창문을 넘어 도망쳤던 알란. 우연히 손에 들어온 갱단의 돈가방에서 비롯된 기이한 모험을 함께한 후 막역한 친구 사이가 된 율리우스와 발리에서 유유자적 중이다. 101살 생일을 맞아 열기구를 타고 샴페인 파티를 하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건만, 돌발 사고로 경로를 한참 이탈해 망망대해에 떨어지고 만다. 조난 신호탄을 보고 이들을 구하러 온 배가 있었으니, 다름 아닌 농축 우라늄을 몰래 운송 중이던 북한 화물선이다. 목숨을 구하기 위해 선장에게 자신이 핵무기 전문가라고 거짓말을 해버린 알란과 졸지에 그의 조수가 된 율리우스는 꼼짝없이 북한으로 이송되는데… 이들은 과연 무사히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인구 900만의 스웨덴에서 120만부 판매되어 큰 화제를 모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의 두 번째 이야기다. 얼핏 보면 평범한 할아버지 같지만, 백년 넘게 살면서 20세기의 주요 정치 사건들에 좌충우돌 휘말린 역사를 지닌 알란. "잘못된 때에 잘못된 장소에 가 있는 재주가 특출”난 그는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어쩌다 보니 평양과 뉴욕, 스톡홀름과 세렝게티를 넘나들고, 김정은과 트럼프를 비롯한 인물들과 우연히 맞닥뜨리며 기상천외한 모험을 이어간다. 그 여정도 웃기지만, 어떤 황당무계한 상황에도 놀라지 않고 여유를 갖는 101세 노인의 연륜이 큰 웃음을 자아낸다. “내가 살아오면서 암울한 때가 여러 번 있었는데, 아직도 이렇게 멀쩡히 살아 있잖아? 자, 진득하게 기다려 보자고. 바람의 방향이 바뀔 테니까. 아니면 다른 일이 일어날 수도 있고." - 소설 MD 권벼리
첫문장
여느 사람 같았으면 낙원과도 같은 섬에서 귀족같이 화려한 생활을 하는 데에 아주 만족했을 것이다.

책 속에서
두 친구는 또다시 난처한 처지가 되어 버렸다. 설상가상으로 율리우스는 발에 물집까지 잡혔다. 그는 알란 옆에서 절뚝거리며 메르스타 시내 쪽으로 걸었고, 101세 노인의 걸음걸이를 따라가느라 애를 먹었다. 결국 그는 기권을 선언했다.
"난 더 이상 한 걸음도 갈 수 없어요! 이놈의 물집 때문에 죽을 것 같아요!"
"사람은 그렇게 쉽게 죽지 않아." 알란이 고개를 저었다.
"내가 경험이 있어서 잘 알지. 그리고 자네는 좀 더 걸어야 할 것 같아."
그는 길 건너편, 장의사 옆에 붙어 있는 구멍가게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말했다.
"어때, 자네에게 딱 맞는 것 같은데? 왼쪽 가게에 가면 붕대를 살 수 있을 거고, 만일 붕대가 없으면 오른쪽 가게로 가서 죽으면 되니까." (p.219)
북트레일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2천 년 전 법으로부터 길어올린 물음"
로마법 수업
한동일 지음 / 문학동네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라틴어 수업> 저자 한동일이 이번엔 로마법으로 명강의를 이어간다. 로마법이라는 딱딱하고 냉철해 보이는 주제 앞에서 수강을 망설일 필요는 없다. 한동일 교수는 2천 년 전의 법이라는 렌즈를 장착하고 지금 우리 사회를 본다. "내 삶과 마음을 건드리지 못하는 공부는 금방 잊히며 결국 아무 데도 써먹지 못한다"는 그의 말처럼, 책의 내용은 연신 마음을 두드린다.

노예를 다루던 시민법을 설명하며 오늘날의 "당신은 자유인인가 노예인가"를 묻고, 로마의 결혼법을 말하면서는 "우리 사회는 결혼이 고통이라고 생각하는 청년들에게 어떤 경제적, 정서적 지지를 제공하고 있"는지 질문을 던진다. 시민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것들을 정해둔 로마법은 오늘날 우리가 인간답게 살고 있는지를 돌아보는 데에도 여전히 유효한 기준이 된다. 먼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책은 결국 하나의 문장을 남긴다. "우리가 인간이라는 것을 기억합시다." - 인문 MD 김경영
첫문장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희곡 『인간』에서 주인공 사만타와 라울은 '인간homo'에 대해 이런 대화를 나눕니다.

책 속에
로마법 수업은 곧 인간학 수업입니다. 우리가 인간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더욱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투쟁이자 꿈입니다. 거대하고 휘황한 문명은 우리를 저마다의 인격과 이상을 지닌 인간의 지위에서 끌어내려 무수한 소비자이자 무지한 대중의 일원으로 전락시키려 합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언제나 단독하고 존엄한 인간일 것입니다.(231쪽)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신보 '항해'의 출발점, 악뮤 이찬혁 첫 소설"
물 만난 물고기
이찬혁 지음 / 수카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앨범 발매를 앞두고 창작의 한계에 부딪치자 자신이 추구하는 예술가로서의 삶을 찾기 위해 작업을 중단하고 일 년간 여행을 떠난 '선'. 마지막 여정의 깊은 밤, 파도가 부서지는 갑판 한가운데에서 우연히 한 여자의 목숨을 구하게 된 선. 삶의 답을 찾기 위한 여정을 함께하는 동안 그녀에 대한 의문과 불안에 휩싸이게 된다.

악동뮤지션의 음악을 통해 반짝이는 가사로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을 펼쳐온 이찬혁이 소설가로 첫 책을 출간했다. 같은 시기 공개된 새 앨범 '항해'의 출발점이 된 이야기이다. 뱃노래, 물 만난 물고기, 달, 고래 등 노래와 제목을 공유하는 차례를 찾아 읽으며 예술가로서 이찬혁이 꿈꾸는 삶의 소중한 순간의 이미지를 더욱 깊게 경험할 수 있다. - 소설 MD 김효선
첫문장
선홍빛 구름으로 물든 가을하늘의 절경. 해가 뉘엿뉘엿 저무는 순간을 가장 가까이서, 가장 마지막까지 지켜보는 관객이 저 구름들이다.

책 속에서
두려워 마
굉음 소리가 아무리 크다고 한들
천둥에 미치지는 못하니까

그녀의 등과 옆구리에 상처가 만들어졌을 순간을 상상했다. 작살이 파도를 뚫고 들어오는 소리. 물고기들의 비명과 잔인한 외침들이 들렸다.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러나 사람들은 잊어버리고 산다. 심기가 불편한 바다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자신이 타고 있는 배를 뒤집을 수 있다는 것을. 사람이 아무리 강한 무기를 갖고 있어도 자연이 가진 힘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고래> 중)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오뚝이샘이 전하는 교실 속 자존감 이야기"
초등 자존감 수업
윤지영 지음 / 카시오페아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오뚝이샘이라는 필명으로 초등 교육 콘텐츠 블로그를 운영하는, 14년 차 초등교사이자 두 아이의 엄마인 저자는 초등학생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자존감'을 키우는 것임을 강조한다. 친구 관계에서부터 성적관리까지 초등학교에서 맞닥뜨리는 다양한 과업이 결국 아이의 자존감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자존감은 학교나 학원에서 키워줄 수 없다. 아이와 가장 가까운 사람, 부모가 자존감 형성의 뿌리이다. 이제 초등학교라는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아이들, 부모는 어떻게 해야 아이의 자존감을 키울 수 있을까?

아이도 처음 초등학교에 입학하지만, 부모도 아이를 키우는 일이 처음이다. 아이의 친구 관계, 학습, 학교생활, 다른 부모와의 관계, 예상치 못한 상황과 아이의 반응 등 아이보다 오히려 부모가 불안해지곤 한다. 자존감 수업은 이런 불안을 딛고, 아이를 믿어주는 것부터가 시작이다. 저자는 교실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자존감을 설명하고, 자존감을 키울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방법을 이야기한다. - 좋은부모 MD 강미연
책 속에
아이의 공부를 봐줄 사람은 엄마 외에도 많다. 공부는 학교에서도 하고, 학원에서도 한다. 공부 습관 형성도, 성적 관리도 꼭 엄마의 손을 거쳐야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자존감은 다르다. 아이의 성적을 관리해주는 곳은 있지만, 아이의 자존감을 관리해주는 곳은 없기 때문이다. 결국 자존감 키우기의 주체는 가정이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