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이름:구병모

성별:여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76년, 대한민국 서울

직업:소설가

기타: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최근작
2021년 4월 <바늘과 가죽의 시>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syo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자목련
3번째
마니아

SNS
//twitter.com/erewhonism

감자 : 김동인 단편전집 1

김동인의 존재는 글을 써서 살아가는 나를 반사하는 거울 같기도 하다.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

미학적으로는 치명상을 입을 것 같긴 한데 나의 경우, 삶을 둘러싼 조건이 답답할수록 그것을 묘사하는 목소리가 잡답해진다. 오늘은 어제보다 조금 더 소란스러울 것이다. 화농이 익어가는 자리에 귀를 기울이는 시늉이라도 하다 보면 언젠가는 딱지가 앉는 소리를 들을 수 있으리라는 희미한 기대. 소설집에 수록된 「어디까지를 묻다」에 등장하는 애니메이션 제목은 물론 실재하지 않는 것으로, 2001년도 애니메이션 「탑블레이드」를 염두에 둔 것이어서 패러디의 고의성을 드러내기 위해 제목을 가능한 한 경박하게 붙여보았다. 해당 애니메이션 내용에 대해서는 직접 본 적 없어 알지 못하며 다만 팽이와 성수(聖獸)라는 소재를 빌려 왔다. 거칠고 분방한 글들에 세심하고 꼼꼼하며 아름다운 한 획을 그어주신 윤경희 선생님과 문학과지성사 식구들께 감사드립니다. 2015년 봄

바늘과 가죽의 시

라스트 shoe last는 구두 골 또는 화형靴型이라고도 불린다. ** 고소리는 cobbler plier 또는 lasting pincer라고 하는데 일반 직선형 펜치가 아니라 가죽을 잡고 구부리기 쉽도록 집게의 모양이 새의 부리처럼 휘어진 물건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왜 고소리라고 불리는지 어원을 알아내지 못했고, 발음으로 보건대 일본어에서 변형된 게 아닐까 나름대로 추측만 한다. 아마도 우연이겠지만 ‘소리そり’는 칼과 같은 연장이 휘어진 모양이나 상태를 뜻한다. *** 요즘은 선인장, 버섯 균사체, 파인애플 잎사귀, 포도 찌꺼기 등을 이용한 친환경 가죽이 생산된다고 한다. **** 이 소설로 다만 한 조각의 아름다움이나마 전해졌다면 그것은 최정우 님의 해설과 편집부의 노고에 빚지고 있다.

방주로 오세요

아픈 손가락이 될 것 같다. 그 통증이, 어쩌다 보니 좀더 있는 힘껏 물어뜯어 유혈 사태를 내지 못했다는 데에서 비롯되는, 그러니까 실은 미처 돌아봐주지 못해 안쓰러운 손가락일지도. 매번 비슷한 농도의 아쉬움을 남기고 가면서도, 당신들 덕분에 다음번 폭탄을 꽂을 지점을 찾아낸다. 조금도 서두를 필요 없다. 삶은 점화, 이 순간은 연소. 언젠가 다 타올라버리고 재가 되는 그날까지 가능한 유일한 행위는 투척. 첨언하자면 이 이야기는 미래가 아닌 현재의 가정법이다. 소설에 어떠한 연도도 기입하지 않은 건 이 때문이며 이것만은 분명히 해두고 싶었다. 2012년 1월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고통과 황홀, 환영과 추방, 죽음과 삶의 양면성에 사로잡히는 것은, 양면성이라는 자기장 안에 존재하는 인력과 척력이 인류의 발생 및 존속의 원인이기 때문일 것이다.

심장에 수놓은 이야기 + 오디오북(USB) 합본 세트

고통과 황홀, 환영과 추방, 죽음과 삶의 양면성에 사로잡히는 것은, 양면성이라는 자기장 안에 존재하는 인력과 척력이 인류의 발생 및 존속의 원인이기 때문일 것이다.

위저드 베이커리

그저 선택에 관한 이야기다. 틀릴 확률이 어쩌면 더 많은, 때로는 어이없는 주사위 놀음에 지배받기도 하는. 그래도 그 결과는 온전히 자신의 몫이다. 상처가 나면 난 대로, 돌아갈 곳이 없으면 없는 대로. 사이가 틀어지면 틀어진 대로. 그렇게 흘러가는 삶을, 단지 견디며 살아가는 사람이 실은 더 많을 터다. 그러다 보니 귀향이나 회복, 치유와 화해를 넘어 미래에의 전망에 이르는 성장의 문법을 무의식적으로 배제했다.

위저드 베이커리 (크리스마스 에디션 리커버 한정판)

만 8년간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크리스마스 에디션이라니 처음엔 조금 당황했습니다. 성탄의 몰약과 유황에, 캐럴과 트리 장식에, 하얗고 포슬포슬한 눈송이에 어울리는 이야기가 아님을 잘 알고 있어서입니다. 그러나 이 책을 읽은 청소년들이 사회인 또는 대학생이 되어서도 좋은 기억으로 간직해 주곤 하던 모습을 떠올립니다. 오늘도 어떻게든 살아가게 하는 힘은 표면보다는 이면에, 난롯가의 붉게 타오르는 불꽃보다는 남겨져 식은 잿더미에 더 많이 있음을 기억합니다. 이후로 쓴 모든 소설은 마법 빵집의 오븐에서 탈출하기 위한 일련의 시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제 인생에서 영구 결번과도 같은 최초의 글자, 알파입니다. - 2017년 12월 - 『위저드 베이커리』 크리스마스 에디션을 출간하며

한 스푼의 시간

로봇의 감정 발생 서사는 마르고 닳도록 반복되어온 것인데 거기 하나를 더 보태도 될까 의심스러워하고, 보탠다면 뭔가 획기적으로 다른 방식이어야 하나 싶은 마음에 조심스러워하기도 하면서, 여기까지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