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국내저자 > 에세이
국내저자 > 어린이/유아

이름:박완서

성별:여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31년, 대한민국 경기도 개풍군 (천칭자리)

사망:2011년

직업:소설가

가족:딸이 호원숙

기타:서울대학교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최근작
2021년 5월 <[큰글자책] 기나긴 하루 >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순오기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라로
3번째
마니아

박완서

1931년 경기도 개풍 출생. 서울대 문리대 국문과 재학중 한국전쟁을 겪고 학업을 중단했다. 1970년 불혹의 나이에 『나목(裸木)』으로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2011년 향년 81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기까지 사십여 년간 수많은 걸작들을 선보였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배반의 여름』 『엄마의 말뚝』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꽃을 찾아서』 『미망』 『친절한 복희씨』 『기나긴 하루』 등 다수의 작품이 있고, 한국문학작가상(1980) 이상문학상(1981) 대한민국문학상(1990) 이산문학상(1991) 중앙문화대상(1993) 현대문학상(1993) 동인문학상(1994) 한무숙문학상(1995) 대산문학상(1997) 만해문학상(1999) 인촌상(2000) 황순원문학상(2001) 호암상(2006) 등을 수상했다. 2006년, 서울대 명예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출간도서모두보기
2001년 제1회 황순원문학상 <그리움을 위하여>
2001년 제1회 황순원문학상 <그리움을 위하여>
1999년 제14회 만해문학상 <너무도 쓸쓸한 당신>
1997년 제5회 대산문학상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양장)>
1997년 제5회 대산문학상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1995년 제1회 한무숙문학상 <환각의 나비>
1995년 제1회 한무숙문학상 <환각의 나비>
1994년 제25회 동인문학상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1994년 제25회 동인문학상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1993년 제38회 현대문학상 <꿈꾸는 인큐베이터>
1993년 제38회 현대문학상 <꿈꾸는 인큐베이터>
1993년 제38회 현대문학상 <꿈꾸는 인큐베이터>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상>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중>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하>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1>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2>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 하>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 상>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1>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3>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2>
1991년 제3회 이산문학상 <미망 3>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3>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2>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3>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1>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 상>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 하>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2>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미망 1>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하>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중>
1990년 대한민국 문학상 <꿈엔들 잊힐리야 - 상>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2.3>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2·3>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2>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박완서 : 엄마의 말뚝 1 Mother's Stake 1>
1981년 제5회 이상문학상 <엄마의 말뚝 2>
1980년 제7회 한국문학작가상 <환각의 나비>
1980년 제7회 한국문학작가상 <환각의 나비>

 
2011년 향년 80세로 별세
2004년 예술원 회원
1996년 토지문화재단 발기인
1996년 제27회 동인문학상 본심 심사위원
1995년 문학의 해 조직위원회 회원
1993년 국제연합아동기금 친선대사

<[큰글자도서] 이 세상에 태어나길 참 잘했다 > - 2020년 6월  더보기

이 이야기를 꾸민 내 욕심도 재미 말고 또 하나 있는데 그건 아이들이 자기 생명을 존중하고, 사랑하고 남의 생명의 가치도 존중할 줄 아는 편견 없는 사람이 되어 이 세상에 태어나길 참 잘했다고 감사하며 신나게 사는 것입니다. 편견이 옳지 않은 건 인종, 피부색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여기기 때문에 이 이야기의 문대를 서울보다는 다문화가정이 많을 것 같은 지방 도시로 하였습니다. 복동이를 미국에 보낸 것도 미국 구경을 시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 애가 친아빠, 이민족 의붓엄마, 이복형제 등 피부색이 다른 가족의 한 사람으로 적응해 가는 과정을 보여 주고 싶어서였습니다. 이 이야기는 느리게 천천히 썼지만 쓸 때마다 손자가 오는 날을 기다렸다가 손자의 입에도 맞고 몸에도 좋은 음식을 궁리하고 장만할 때 같은 행복감을 느꼈습니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