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번역

이름:이원경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 대한민국 서울

최근작
2021년 3월 <신의 왼손 2>

이원경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번역가의 길로 들어섰다. 주로 영미권 소설과 아동 문학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늑대의 입속에서》 《어린 여우를 위한 무서운 이야기》 《머시 수아레스, 기어를 바꾸다》 《안녕, 우주》, R. L. 스타인의 구스범스 시리즈, 앤드루 클레먼츠의 《말 안 하기 게임》 《위험한 비밀 편지》 《황금 열쇠의 비밀》 《우리 학교 트러블 메이커》를 비롯해 존 스칼지의 《조이 이야기》 《휴먼 디비전》 《모든 것의 종말》, 로알드 달 탄생 100주년 기념 단편집 전 5권, 마이클 크라이튼의 《해적의 시대》 《넥스트》, 팀 세버린의 바이킹 3부작, 패트릭 오브라이언의 《마스터 앤드 커맨더》 《포스트 캡틴》 《H.M.S. 서프라이즈호》 등이 있다. 지은 책으로는 《맨날 말썽 대체로 심술 그래도 사랑해》가 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그림자 밟기> - 2014년 6월  더보기

흔히 모든 소설은 결국 작가 자신의 역사라고 한다. 삶의 벼랑에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부부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써내려간 이 글은 지은이 루이스 어드리크의 자전적 소설이다.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든 아픈 기억을 세상에 드러내는 일이 얼마나 어려웠을지는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그녀 자신도 이 소설을 쓰면서 객관적이고 관조적인 태도를 유지하기가 지난했음을 토로했다. 소설 말미에 등장하는 작은 반전은 아마도 그런 고민이 반영된 장치일 것이다. 이 소설을 읽고 주인공들이나 지은이의 삶과 사랑, 아픔을 평가하고 재단할 필요는 없다. 그래서도 안 된다. 묵묵히 지켜보면서 내 안의 것들을 곰곰이 되새겨보는 시간만으로 충분하다.

전체순위보기
133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