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소설

이름:넬레 노이하우스 (Nele Neuhaus)

성별:여성

국적:유럽 > 중유럽 > 독일

출생:1967년, 독일 뮌스터 (쌍둥이자리)

직업:소설가

최근작
2022년 7월 <[세트] 영원한 우정으로 1~2 세트 - 전2권>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하이드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두뽀사리
3번째
마니아

넬레 노이하우스(Nele Neuhaus)

1967년 독일 북서부의 베스트팔렌 뮌스터에서 태어나 열한 살 때 마인강이 흐르는 타우누스 지역으로 이사한 후 농장에서 말을 타며 자랐다. 어렸을 때부터 이야기 짓는 즐거움에 빠져 소설과 연극, 로맨스와 스릴러를 꾸준히 썼다. 대학에서 법학, 역사학, 독어독문학을 공부하던 중 학업을 그만두고 프랑크푸르트의 광고 회사에 들어가 일하면서도 작가의 꿈만은 놓지 않았다. 1995년에 소시지 제조 공장주의 배우자가 된 뒤에도 글쓰기를 계속하며 수많은 출판사에 투고하다가, 2005년 자비출판 플랫폼을 통해 펴낸 첫 책을 자기 집 마당에 쌓아놓고 판매하기 시작했다. 조금씩 출간 부수를 늘리면서 직접 책들을 나르기도 하고 아마존 주문분을 우체국에 가서 부치는 등 거의 모든 것을 혼자 해내던 그녀는 중견 출판사 울슈타인의 출간 계약 제안을 받고 2010년, 마침내 ‘타우누스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인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을 세상에 내놓았다. 작가 본인의 작품 목록은 물론 독일 미스터리 소설계에도 기념비적인 작품이 된 이 소설은 발간 사흘 만에 베스트셀러 순위에 올라 무려 32주 동안 1위를 지켰으며, 독일에서만 350만 부 이상 판매되고 30여 개 국가에서 번역 출간되어 총 1000만 부 이상이 팔리면서 전 세계에 넬레 노이하우스 열풍을 일으켰다. 무명의 작가가 명실상부한 독일 미스터리의 여왕으로 등극하는 순간이었다.
대표작 ‘타우누스 시리즈’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남자 형사 올리버 폰 보덴슈타인과 남다른 직관력의 여자 형사 피아 산더라는 환상의 콤비를 중심으로 타우누스 지역 강력11반의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살인사건을 풀어가는 내용을 그린 유럽 최고의 인기 시리즈다. 국내에서는 2011년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이 출간되며 넬레 노이하우스와 시리즈의 이름을 처음으로 알렸고, 더불어 그간 비주류였던 독일 장르소설의 대중적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이후 시리즈의 다른 작품들 또한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오르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2022년 한국에서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이 드라마로 각색, 공개될 예정이다.  

출간도서모두보기

<끝나지 않는 여름> - 2016년 5월  더보기

나는 내 소설 속 인물들을 사랑합니다. 타우누스 시리즈에서도 피아와 올리버에게 더 많은 분량을 할애하고 싶었죠. 그러나 범죄소설의 주인공은 역시 사건이기 때문에 그럴 수가 없더군요. 나는 주인공을 온전히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를 쓰고 싶었습니다. 셰리든은 아주 오래전부터 내 마음속에 살고 있던 캐릭터예요. 친구와 미국 중서부를 여행했을 때 이 소녀에 대해서 두 페이지 정도 끄적거린 적이 있었어요. 네브라스카에서였는데, 나는 그 땅의 광활함과 그 땅에 사는 사람들의 협소함에 매혹되었죠. 그 대비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 싶었어요. 그러기 위해서 나는 1인칭 시점으로, 마치 나 자신이 열다섯 소녀가 된 것처럼 써나갔죠. 이 작업은 너무 재미있어서, 원고를 끝마치기가 싫었을 정도예요.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