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

이름:서석화

최근작
2019년 10월 <이별과 이별할 때>

서석화

대구 출생으로 1992년 시 전문 계간지 《현대시사상》 신인상에 시 <수평선의 울음> 외 8편이당선, 시인으로 등단했다.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논문 <고정희 연시戀詩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은 후 기업체 특강과 함께 시 창작 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시인, 작가로서 글을 쓰며 강의를 나가고 있던 그녀는 2016년 간호조무사가 되었다. 그리고 요양병원에 취직했다. 16년간 병중에 계시던 어머니가 요양병원에서 돌아가신 그해였다. 가족과 지인들에겐 이해불가의 충격을 안겨 준 변신이었다. 그녀는 무남독녀다. 늙고 병들고 죽어가는 어머니, 그런 어머니를 지켜보던 16년은 사막의 모래 웅덩이처럼 외롭고 무서웠던 시간이었다. 그때 자신과 함께 해준 건 ‘병원 식구’들이었다. 어머니를 함께 지켜주고 함께 걱정해주던 그들을 보며, 자신도 누군가에게 ‘식구’가 되어 외로운 시간의 귀퉁이라도 데워주고 싶었다고 그녀는 자신의 변신을 설명했다. 거기서 3년 5개월 3일 동안 어머니 같은 환자들의 마지막 시간을 기록했다. 끝을 향해 가는 세상과 사람의 숨은 말을 받아 적었다. 2019년 현재 그녀는 퇴사 후 아직도 생생하게 떠오르는 병동 어르신들의 모습에 아침마다 동행의 기도를 올리는 것으로, 간호조무사로서의 시간과 이별 중이다.
저서로는 시집 《종이 슬리퍼》, 《사랑을 위한 아침》, 에세이 《당신이 있던 시간》, 《아름다운 나의 어머니》, 《죄가 아닌 사랑》, 장편소설 《하늘 우체국(전 2권)》, 공동 집필 산문집 《반성》, 《가족, 당신이 고맙습니다》, 《떨림》, 《첫사랑, 그 마음으로》 등이 있다. 그 외 동화 《민석이는 나무 형아》와 어린이를 위한 재구성 《금오신화》, 《열하일기》, 《심청전》 등 다수가 있다. 한 시인협회 상임위원, 한국가톨릭문인협회와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으로, 3년째 <논객닷컴>에 칼럼을 연재 중이다.

브런치 brunch.co.kr/@shiren7  

출간도서모두보기
전체순위보기
19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