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말고 뭐라도 - 네트워크와 워라밸로 뭉친 밀레니얼 엄마가 온다!

이전
다음

바로가기

  1. 앞표지/뒤표지
  2. 책날개앞/책날개뒤
  3. 본문
  4. 판권

이 책의 첫 문장

나는 다섯 살 아이의 엄마다. 한창 떼쓰고 자기주장이 생길 때라 이 나이의 자녀를 둔 부모라면 다들 그러하듯 하루가 정신 없이 흘러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