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새로 나온 책
2021
스페인/중남미소설
rss
이 분야에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1.

『바람의 그림자』로 화려한 서막을 연 ‘잊힌 책들의 묘지 4부작’ 완결편이기도 한 이 작품은 정부 주요인사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통해 프랑코 독재하의 어두운 음모를 추적하는 스릴러인 동시에 책과 문학, 이야기의 힘에 바치는 사폰의 마지막 헌사이기도 하다.

2.

『바람의 그림자』로 화려한 서막을 연 ‘잊힌 책들의 묘지 4부작’ 완결편이기도 한 이 작품은 정부 주요인사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통해 프랑코 독재하의 어두운 음모를 추적하는 스릴러인 동시에 책과 문학, 이야기의 힘에 바치는 사폰의 마지막 헌사이기도 하다.

3.

최초의 근대소설이자 세계문학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 《돈키호테》와 20세기 초현실주의 미술의 거장 살바도르 달리의 컬래버레이션이다. 가장 기상천외하고 독보적인 캐릭터 돈키호테, 자신만의 예술 세계를 구축한 살바도르 달리가 만나 극대화된 환상과 독창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4.

최초의 근대소설이자 세계문학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 《돈키호테》와 20세기 초현실주의 미술의 거장 살바도르 달리의 컬래버레이션이다. 가장 기상천외하고 독보적인 캐릭터 돈키호테, 자신만의 예술 세계를 구축한 살바도르 달리가 만나 극대화된 환상과 독창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5.
6.
  •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10,500원 전자책 보기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서 주목받아 전 세계 22개국으로 판권이 팔린, 스페인어권 문학 사상 전례 없는 주목을 받은 작가, 카리나 사인스 보르고의 데뷔작으로, 1980년대 중반 국제 유가 폭락으로 인한 경제 공황 이후 현재 베네수엘라의 참상을 충격적으로 그려냈다.

7.
  •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10,900원 전자책 보기

고고학을 전공한 스페인 작가 류이스 프라츠의 두번째 청소년 소설로, 도서관 사서 선생님과 친구들과 함께 미스터리의 책 속 등장인물이 되어 보물을 찾아나서는 소년 레오 발리엔테의 여정을 그린, 액자식구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8.

전 세계 8천 5백만 독자를 사로잡은 『연금술사』의 국내 100쇄 출간을 맞아, 새로운 디자인의 스페셜 에디션이 작가 사인 인쇄본과 명문장 노트의 세트 구성으로 선보인다. 함께 구성된 노트에는 『연금술사』에서 가려 뽑은 보석 같은 문장들이 수록되어 있다.

9.

바다는기다란섬에서 선보이는 세실리아 루이스의 어른을 위한 그림책 두 번째. 생명을 가진 존재라면 피할 수 없는 마지막 문턱인 죽음. 이 책에서는 예측할 수 없이 엉뚱하고 공교롭게 죽음을 맞이한 역사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10.

세실리아 루이스의 어른을 위한 그림책. 기억이 어긋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들은 기억을 잃어 힘겨워하기도, 기억력이 너무 좋아서 괴로워하기도 한다. 간결하고 압축적인 서술의 여백에는 때로는 서글프고 때로는 가슴 뭉클한 사연과 철학적인 사색이 서려 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