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새로 나온 책
2021
독일소설
rss
이 분야에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1.

독일작가 카로사가 고향을 떠나 수줍고 순박스러운 젊은이로서 대도시 뮌헨에 도착하여 의학을 공부하는 날로부터 시작해서 그 시절 자신과 스쳐 지나간 여러 여인들과의 사랑과 좌절을 그렸다.

2.

독일 철학자 막스 뮐러의 처음이자 마지막 소설로, 두 남녀의 애틋하고 슬픈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3.

19세기 유럽 낭만주의 시대를 풍미했던 오페라 배우이자 가수 빌헬미네 슈뢰더 데브리엔트가 자신의 성적 편력을 담은 회고록으로 그녀가 세상을 떠나고 2년 후인 1862년 독일에서 처음 출판되었다. 성애문학의 걸작이라는 호평과 함께 널리 읽혔다.

4.

체르노빌을 상징하는 마을 ‘체르노보’로 귀향한 80대 노인 바바 두냐의 삶을 통해 잿더미 같은 현실을 딛고 서는 사랑의 기적을 담아낸 소설이다. 원자력 발전소와 권위적인 남성 중심 문화가 만들어낸 허구성은 원전 사고라는 하나의 사건으로 철저하게 그 참상을 드러낸다.

5.
  • 양탄자배송
    6월 23일 (수)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18세기말 독일의 초기 낭만주의 대표적 작가 노발리스의 소설. 노발리스는 괴테의 〈빌헬름 마이스터의 수업시대〉를 애독하곤 했는데, 이 작품이 시의 정신이 결여되어 있음에 불만을 갖고 〈푸른 꽃〉을 쓰기 시작했다.

6.

유럽에서 겪었던 소름끼치는 과거의 그림자 - 떨쳐버릴 수 없는 악몽의 그림자 - 를 등에 지고 이른바 언약의 땅인 미국에서 주인공인 ‘나’ 즉 로버트 로스, 이주민들의 사랑과 희망, 갈등과 좌절 등이 선명하게 부각돼 있는 책이다.

7.
  • 양탄자배송
    내일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 이 책의 전자책 : 39,040원 전자책 보기

12세기 스페인, 호전적인 카스티야의 기독교 왕 알폰소와 유대 여인 라헬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주인공은 얼핏 라헬인 듯 보이지만 실은 그녀의 아버지 예후다가 숨은 주인공이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