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새로 나온 책
2021
여성문학
rss
이 분야에 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1.

독창적이고 전복적인 상상력, 장르와 형식을 초월하는 대범함으로 미국 문단을 깜짝 놀라게 한 작가 카먼 마리아 마차도의 데뷔작. 여성의 몸과 욕망,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말해지지 않은 진실을 거칠고 뜨겁고 생생한 언어로 이야기한 8편의 단편이 실렸다.

2.
  • 양탄자배송
    6월 23일 (수)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노르웨이가 낳은 극작가 헨릭 입센의 가장 대표적인 작품. 헨릭 입센의 극작품 중에 가장 문학적인 성과를 거두었고 연극 관객들에게도 큰 호평을 받았다. 입센은 이 작품에서 자신의 이상을 최대로 구성하여 보여주었다.

3.

큐큐클래식 시리즈. 다양한 계층, 인종의 여성들의 삶을 전통 서사에서 벗어나 다양한 각도로 그려내며, 절제된 어휘와 반복을 통해 실험적이고 대담한 문체를 완성했다.

4.

'여성'을 주제로 가려 뽑은 66편의 시에, 문정희 시인과 반평생 우정을 나누어 온 재미화가 김원숙의 41점 아름다운 그림을 보탰다. 여성성과 생명의식이, 시와 그림이 아름답게 어우러진 '페미시집'이다.

5.

체르노빌을 상징하는 마을 ‘체르노보’로 귀향한 80대 노인 바바 두냐의 삶을 통해 잿더미 같은 현실을 딛고 서는 사랑의 기적을 담아낸 소설이다. 원자력 발전소와 권위적인 남성 중심 문화가 만들어낸 허구성은 원전 사고라는 하나의 사건으로 철저하게 그 참상을 드러낸다.

6.
7.

소설가 매들린 밀러의 『키르케』 리커버 판. 『아킬레우스의 노래』가 서양문학사상 최초이자 최고의 걸작인 호메로스의 두 편의 서사시 중에서 『일리아스』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것이었다면, 최신작 『키르케』는 호메로스의 또다른 걸작 『오디세이아』에서 영감을 받아 쓴 작품이다.

8.

구묘진의 마지막 장편 소설로, 작가가 스스로 생을 내려놓기 직전 세상에 남긴 강렬하고 매혹적인 서간체 퀴어 문학이다. 구묘진은 『몽마르트르 유서』를 통해 심리 스릴러와 로맨스 소설, 사회적 저항, 유언, 회고록이 혼합된 하나의 장르를 창조했다.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