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MD's Choice

컬러의 세계

찰스 브라메스코 (지은이), 최윤영 (옮긴이) | 다산북스 | 2024년 5월
17,820

우리가 사랑한 영화 속 컬러 팔레트

《롤링스톤》, 《베니티 페어》, 《가디언》 등에 영화 평론을 꾸준히 기고해 온 작가 찰스 브라메스코의 시네마 컬러 가이드북으로, 고전부터 현대까지 명작으로 불리는 영화 중에서도 색의 의도를 잘 나타낼 수 있는 작품 50편을 실었다.

눈에 띄는 새책

스테디셀러

미술 신간

  • 그리스도교 미술

    안톤 헨제 지음, 김유리 외 편저 | 일파소
    19,800원 / 1,100원
  • 결정적 그림

    이원율 지음 | 은행나무
    22,500원 / 1,250원
  • 니키포르

    마리아 스트셸레츠카 지음, 이지원 옮김 | 북극곰
    17,100원 / 950원
  • 빛의 아틀리에

    실비 제르맹 지음, 박재연 옮김 | 마르코폴로
    18,000원 / 1,000원

음악 신간

비평과 창작

그림을 그리고 싶다면

눈에 띄는 책 / 음악

눈에 띄는 책 / 미술

눈에 띄는 책 / 사진

눈에 띄는 책 / 영화,연극

눈에 띄는 책 / 디자인

눈에 띄는 책 / 드라마

눈에 띄는 책 / 건축

직접 그려보자!

직접 연주해 보자!

힐링 컬러링북

직접 꾸며보자!

예약도서

MD 추천도서

유리 예고로프의 이탈리아 일기 1976

음악과 삶을 위해 자유를 열망했던 22살의 피아니스트, 유리 예고로프의 망명일기. 저자 빔 더 한은 유리 예고로프에 관한 모든 자료를 볼 수 있는 웹사이트와 생전 연주목록과 녹음음반들을 상세하게 수록한 디스코그래피를 만들고 네덜란드 방송국에서 연주했던 라이브 녹음테이프를 찾아내 음반으로 제작하는 등 유리 예고로프의 유산을 제대로 보존하고 알리는데 헌신하고 있다. 유리 예고로프의 원본 일기장과 이탈리아 신문을 그대로 스캔하고 번역한 이 책은 수많은 연주여행지의 입국도장으로 빼곡한 정식 여권 등 그야말로 유리 예고로프가 남긴 유품들로 만들어졌다. 한국판은 2008년 워너뮤직에서 발매된 〈유리 예고로프- 마스터 피아니스트〉 앨범에 수록된 파르한 말릭의 해설과 클래식 리뷰 매거진 〈〈그라모폰〉〉 2020년 8월호에 게재된 팀 페리의 리뷰를 추가로 실었다.

슈만 평전

음악사에서 슈만(Robert Schumann, 1810~1856)의 위치는 여러 가지로 기묘하다.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음악가로서 널리 알려졌지만, 어느 영역에서도 제왕적이거나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지는 못하는 불운한 천재 이미지가 따라다닌다. 슈만은 정말로 그냥 베토벤과 브람스 사이에 놓인 작곡가인가? <슈만 평전>의 저자 이성일은 그러한 슈만의 자리매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저자는 이백여 년 전 먼 유럽에서 벌어진 일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하나의 이야기로 펼쳐놓는다. 한 인간의 삶을 제대로 만나는 것은 곧 그의 예술을 이해하는 첩경이 되기에, 이 책은 슈만과 관계된 사람, 사회문화적 환경, 음악의 내력과 뿌리를 최대한 폭넓게 보여주며 슈만이 어떤 인물인지 볼 수 있는 너른 시각을 제공한다. 클라라의 영원한 사랑, 브람스의 스승, 라인강에 몸을 던진 비극적인 광인…. 우리는 이런 단면 그림을 넘어서서 낭만주의 한복판에 서 있던 한 음악가를 이 한 권의 책으로 다시 만나게 될 것이다. 예술과 비평, 음악과 문학, 낭만적 사랑과 내적 고독, 어두운 내면과 반짝이는 환상 등을 그처럼 철저하게 보여주는 예술가는 없었다. 슈만은 우리 생각보다 큰 사람이다. 슈만의 의미는 우리의 짐작보다 더 무겁다. <슈만 평전>은 그것을 말하기 위해 세상에 나온 듯하다.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