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비트겐슈타인(Ludwig J. J. Wittgenstein) 1889 ~1951
비트겐슈타인의 삶:

1999년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스』는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을 선정하였는데, 루드비히 비트겐슈타인은 철학자로서는 그 목록에 오른 유일한 인물이다. 그만큼 그는 20세기 철학에서 가장 독보적이고 영향력 있는 철학자이다. 비트겐슈타인은 1889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철강 산업의 대부호 집안의 8남매 중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처음에는 항공 공학을 전공했는데, 러셀의 『수학 원리』를 읽고 논리학과 철학을 하기로 결심한다. 1914년에 발발한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하였으며, 그동안 불후의 명저 『논리?철학 논고』를 완성하였다. 그 후 그는 10년 가까이 철학을 떠나 초등학교 교사 등 다른 일을 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자신이 『논리?철학 논고』에서 결정적인 오류를 범했음을 인정하고 1929년에 철학에 복귀한다. 이후 그의 치열한 철학적 노력은 『철학적 탐구』로 집약되는데, 이 저작은 그가 사망한 1951년 이후에 출판되었다.

비트겐슈타인의 사상:

『논리?철학 논고』의 궁극적인 철학적 과제는 삶의 의미와 세계의 의미와 같은 실존적 문제이다. 하지만 비트겐슈타인은 곧바로 “삶의 의미란 무엇인가?”, “이 세계의 의미란 무엇인가?”라고 묻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의미 그 자체가 무엇인지 물었다. 이 물음은 결국 언어, 논리, 의미, 진리 등의 본성을 묻는 것이다. 또는 비트겐슈타인이 『논리?철학 논고』의 서문에서 밝혔듯이, 사고의 한계와 언어의 한계가 무엇인지를 묻는 것이다. 이러한 물음에 대답하기 위하여 비트겐슈타인은 『논리?철학 논고』에서 그림 이론, 진리 함수 이론, 유아론을 제시한다. 1929년 10년의 방황을 접고 철학에 복귀한 후, 그는 『논리?철학 논고』의 오류를 극복하기 위하여 언어와 논리, 의미의 문제를 계속해서 탐구하였다. 그림 이론과 진리 함수 이론은 『철학적 탐구』에서 ‘사용 의미 이론’으로 대체된다. 또한 유아론이라는 철학적 함정은 인간의 실천이라는 거친 대지로 바뀐다. 그런데 비트겐슈타인은 이러한 자신의 독자적인 철학을 크게 수학 철학과 심리 철학을 두 개의 축으로 삼아 천착하였다. 수학 철학에서 칸토어의 집합론, 프레게와 러셀의 논리주의, 힐베르트의 프로그램, 괴델의 불완전성 정리 등을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심리 철학에서는 심신 동일론, 심신 이원론, 행동주의, 내성 심리학,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을 비판하고 있다.

비트겐슈타인,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