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 1930 ~2004
자크 데리다의 삶:

자크 데리다는 1930년 알제리 엘 비아르에서 태어났으며, 파리 고등 사범 학교에서 수학한 뒤 후설에 관한 논문으로 졸업했다. 모교인 파리 고등 사범 학교에서 오랫동안 가르쳤고 예일 대학과 존스홉킨스 대학 등에서도 가르쳤다. 1987년부터 파리 사회 과학 고등 연구원의 연구 주임으로 재직했다. 1967년 데리다는 『목소리와 현상』, 『그라마톨로지에 관하여』, 『문자 기록과 차이』(『글쓰기와 차이』) 등 세 권의 저서를 발표함으로써 일약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철학자로 떠올랐다. 1980년대 후반부터는 정치 및 사회 문제에 관한 오랜 침묵에서 벗어나 유럽 공동체와 주권, 마르크스주의와 국제법, 탈식민주의, 인권과 민주주의 등에 관해 폭넓은 저작을 발표했으며, 현실 정치의 문제들에도 적극 개입했다. 『법의 힘』, 『마르크스의 유령들』, 『불량배들』이 후기 데리다의 윤리?정치사상을 대표하는 저작들이다. 2004년 파리에서 췌장암으로 사망했다.

자크 데리다의 사상:

데리다에 따르면 서양의 형이상학은 진리의 생생한 현존으로서 로고스를 추구해 왔으며, 이러한 로고스는 음성과 대화를 통해서 현존하는 그대로 드러난다고 간주해 왔다. 이는 플라톤이나 아우구스티누스 같은 오래된 철학자들만이 아니라 루소나 후설, 하이데거 같은 근대 철학자, 그리고 소쉬르나 레비스트로스 같은 20세기 인문 과학자들의 작업에서도 볼 수 있다. 따라서 음성을 로고스를 생생하게 구현해 주는 본래적인 매체로 특권화하고 대신 문자나 기록 일반은 이러한 음성을 보조하는 부차적인 도구로 간주하는 이론에서는 어디서든 로고스 중심주의와 음성 중심주의가 나타난다. 이 때문에 데리다는 초기 저작에서 서양의 로고스 중심주의를 해체하면서 문자 기록을 복권하고 텍스트의 복잡성을 밝히는 데 주력했다. 1980년대 하이데거와 나치즘의 연관성이 폭로되고 데리다와 가까운 동료였던 폴 드 만의 초기 극우파 논설이 발굴되면서, 데리다는 자신의 정치적 입장이 무엇인지 좀 더 분명히 해명해야 할 필요성을 자각하게 된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붕괴되는 것과 거의 같은 시기에 발표된 『법의 힘』과 1993년 출간된 『마르크스의 유령들』에서 데리다는 “해체는 정의다”라고 선언하면서 전통적인 메시아주의와 구별되는 메시아적인 것의 해방적 이념에 기초하여 유령론의 정치를 제창한다.

자크 데리다,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