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서양철학 로드맵

eBook으로 보기 저자별 추천 목록 다운로드
카를 마르크스(Karl Heinrich Marx) 1818 ~1883
카를 마르크스의 삶:

마르크스는 1818년 포도주 산지로 유명한 독일 모젤 강변의 조용한 도시 트리어에서 태어났다. 대대로 독실한 유대교 집안이었으나 고등 법원 관리였던 아버지 대에 공직을 유지하기 위한 현실적 이해와 타협하여 기독교로 개종하였다. 1835년 아버지의 희망에 따라 마르크스는 법학 공부를 위해 집에서 멀지 않은 본 대학에 진학하였지만 이듬해 아들의 현실적 장래를 고려한 아버지의 조언으로 다시 베를린 대학으로 옮겼다. 당시 베를린은 헤겔 철학의 소굴이었는데, 원래 봉건적 구체제를 타파하는 개혁적 성격을 띠고 있던 헤겔 철학은 위로부터의 개혁에 성공한 절대주의 국가였던 프러시아의 관변 철학으로 보수화되어 있었다. 마르크스는 헤겔을 원래의 개혁적 철학으로 재해석하려는 급진적인 지식인 모임에 합류하였고 이것은 그의 삶에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그는 교수가 되기를 희망했으나 프러시아 정부에 의해 반체제 인사라는 이유로 좌절되고 만다. 공직으로의 진로가 봉쇄된 이후 마르크스는 반체제 언론 활동에 종사하다가 결국 프러시아 정부로부터 추방되어 1843년 파리로 망명하였다. 망명 생활이 이어지던 1848년 브뤼셀에서 그는 혁명을 만나고 그것이 그의 이후 생애를 결정지었다. 혁명의 성공과 실패를 직접 목도한 그는 오랫동안 품어 오던 사회 변혁의 해답을 본격적으로 찾아나섰다. 1849년 마지막 망명지 런던에서 변혁의 열쇠를 부르주아 사회의 본질적 모순인 경제 문제로부터 찾았고 1867년 해답의 첫 번째 결과물인 『자본』 1권을 출판하였다. 그는 해답의 전모를 담은 방대한 집필 계획을 세웠지만 계획은 실현되지 못하였고 단지 일부만 초고로 남았다. 마르크스는 자신의 해답을 실현하기 위해 노동 운동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였고 평생 이론과 실천의 통일을 직접 구현하면서 살았다.

카를 마르크스의 사상:

마르크스의 사상은 사회 변혁에 대한 해답으로 요약된다. 그는 1848년 혁명의 봉기와 일시적인 성공, 그리고 매우 급작스러운 실패 등을 모두 목도한 그는 이들 문제의 해답을 찾고자 노력하였다. 그가 찾아낸 해답은 크게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하나는 변혁의 원리라고 할 수 있는 철학적 토대이며 대개 ‘변증법적 유물론’이라 불리는 것이다. 그는 1848년 혁명의 실패 원인을 변혁의 주관적 의지와 객관적 대상 사이의 불일치로 파악하고 양자를 일치시키는 원리가 변증법적 유물론이라고 간주하였다. 그는 베를린 대학 시절 헤겔을 급진적으로 재해석하는 지식인 집단에서 이 철학적 원리를 다듬었다. 두 번째 요소는 혁명의 발발 원인과 관련된 것으로 대개 ‘사회주의’라고 불리는 사상이다. 구체제로 불리던 절대주의의 모순에서 비롯된 1789년의 혁명에 반해 1848년의 혁명은 자본주의라는 경제 구조에서 비롯되었다고 파악한 그는, 근대 혁명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로 이 모순에 대한 해답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였다. 1843년 파리 망명 시절 프랑스의 사회주의자들과 접촉하면서 이런 생각을 발전시켰으나 이들에게서는 해답을 찾을 수 없었다. 이 해답은 그 스스로 찾아야만 했고 1849년 런던 망명 이후 경제학에서 찾아낸 답이 곧 그의 사상의 세 번째 요소이다. 그는 고전 경제학을 공부하여 자본주의 경제 구조의 모순을 찾아내었고 이 모순이 혁명의 지렛대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이들 세 요소로 구성된 마르크스의 변혁 사상은 20세기 내내 ‘혁명의 교과서’로서 지구상의 많은 곳에서 실험에 옮겨져 일부에서는 성공을, 일부에서는 실패를 겪기도 했다. 최근 2008년 공황 이후 그의 사상적 진가가 재조명되면서 소위 ‘마르크스 르네상스’를 맞이하고 있다.

카를 마르크스, 단계별 읽기:
step1,2,3 step1 step2 ste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