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이름:이우혁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65년, 대한민국 서울 (황소자리)

직업:소설가

기타: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기계설계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최근작
2015년 3월 <왜란 종결자 세트 - 전3권>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행운과 ...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안녕반짝
4번째
마니아

치우천왕기 1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2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3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4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5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6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치우천왕기 세트 - 전6권

이 소설에서 내가 바라는 점은, 우리가 이제까지 갖지 못한 우리의 ‘영웅 신화’를 가져 보자는 데 있다. 중국인의 시조(始祖)이며 위대한 영웅이었던 황제와 한 치의 물러섬도 없이 맞섰던 치우천왕은 황제와는 다른 생각이나 근본을 가진 인물이었다. 아울러 그는 주신의 한웅이었고, 동북아의 모든 부족의 맹주였다. 고구려나 발해 등의 어떤 국가보다도 더 광범위한 세력을 가진 고대의 제왕이었다.

쾌자풍 1

웃음은 웃음이되 비판이나 풍자처럼 날카롭지 않고, 누구도 다치게 하지 않는 웃음이 바로 해학의 본질이라 생각합니다. 해학에도 비판 의식은 들어 있을 수 있지만 극단적 논리로 치닫지 않기 때문에 해학이라 일컫는 것입니다. 언제부터 그런 둥글둥글하고 원만한 해학을 날 서고 충혈된 뼈 있는 웃음이 대치하게 되었을까요? 세상이 각박해졌다고는 하지만, 모든 것을 대결이나 경쟁논리로 생각하며 산다고 문제들이 잘 해결될까요? 물론 비판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만 지금처럼 주체를 잃은, 비판을 위한 비판이 사방에서 성행하여 모두를 피곤하게 만드는 때라면, 지금이야말로 둥글둥글한 해학을 다시 꺼내어봄직도 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쾌자풍 2

웃음은 웃음이되 비판이나 풍자처럼 날카롭지 않고, 누구도 다치게 하지 않는 웃음이 바로 해학의 본질이라 생각합니다. 해학에도 비판 의식은 들어 있을 수 있지만 극단적 논리로 치닫지 않기 때문에 해학이라 일컫는 것입니다. 언제부터 그런 둥글둥글하고 원만한 해학을 날 서고 충혈된 뼈 있는 웃음이 대치하게 되었을까요? 세상이 각박해졌다고는 하지만, 모든 것을 대결이나 경쟁논리로 생각하며 산다고 문제들이 잘 해결될까요?

쾌자풍 3

웃음은 웃음이되 비판이나 풍자처럼 날카롭지 않고, 누구도 다치게 하지 않는 웃음이 바로 해학의 본질이라 생각합니다. 해학에도 비판 의식은 들어 있을 수 있지만 극단적 논리로 치닫지 않기 때문에 해학이라 일컫는 것입니다. 언제부터 그런 둥글둥글하고 원만한 해학을 날 서고 충혈된 뼈 있는 웃음이 대치하게 되었을까요? 세상이 각박해졌다고는 하지만, 모든 것을 대결이나 경쟁논리로 생각하며 산다고 문제들이 잘 해결될까요?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