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어린이/유아

이름:문선이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최근작
2017년 4월 <양파의 왕따일기 전2권 세트(스티커 증정)[개정판]>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곰인형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순오기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올리브
3번째
마니아

문선이

문화일보 신춘문예와 눈높이아동문학상에 동시가 당선되어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MBC 창작동화대상에 《나의 비밀일기장》, 창비 좋은어린이책 창작 부문 대상에 《지엠오 아이》가 당선되었습니다. 한 어린이의 호기심이 평생 가려면 그것을 함께해 줄 한 사람의 어른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작가는, 자신의 책을 통해 어린 친구들에게 끊임없이 물음표와 느낌표를 전해 주는 그 한 사람의 어른으로 남기를 소망합니다. 그동안 펴낸 책으로는 《제키의 지구여행》《벌레 구멍 속으로》《엄마의 마지막 선물》《딱친구 강만기》《내 친구 고슴도치》《마두의 말씨앗》《시험 괴물은 정말 싫어!》《수민이의 왕따 탈출기》 등이 있습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벌레구멍 속으로> - 2002년 6월  더보기

이 글은 엘리베이터와 개미에 대한 제 어린 시절 기억의 한 조각을 엮은 거예요. 어렸을 때 엄마와 시내로 나가 엘리베이터란 걸 처음 탔는데 무섭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신기하기도 했어요. 엘리베이터 안으로 몸을 들여놓자 몸이 붕 뜨는 것 같더니 갑자기 꼭대기 층으로 절 한순간에 옮겨놓았거든요. 그 때 집에 오면서 엘리베이터에 층을 알리는 버튼 대신 눈의 나라, 공룡 나라, 장난감 나라, 과자 나라, 꽃의 나라가 쓰여져 있는 걸 상상했어요. 물론 버튼 속의 나라로 가서 맘껏 신나게 뛰노는 상상도 했지요. 그리고 얼마 후 새로 사귄 친구 집이 아파트 꼭대기 층이라 자주 엘리베이터를 타게 됐어요. 층층이 버튼을 눌러 두고 한 명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한 명은 계단으로 뛰어가면서 누가 먼저 도착하나 경주를 하곤 했지요. 전 친구와 싸워 속상한 일이 있으면 엘리베이터한테 중얼거리기도 했어요. 마치 엘리베이터가 친구인양 내 말을 다 들어 주는 것 같았거든요.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