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가정/건강/요리/교육

이름:정재호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최근작
2018년 1월 <소아청소년과 사용설명서>

SNS
http://facebokk.com/kidsroutine

정재호

두 아이를 키우는 아빠이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소아청소년과야말로 부모들이 마음껏 육아 상담을 할 수 있는 곳이길 바라며 친근하고 가까운 의사 선생님이 되고자 노력 중이다. <잘 자고 잘 먹는 아기의 시간표>(한빛라이프)에서 아이의 수면·수유·식이 문제에 대한 명쾌한 솔루션을 제시하며 많은 부모들의 공감을 얻은 바 있다.
<소아청소년과 사용설명서>(비비북스)에서 그간 진료실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병원에 다니는 초보부모들에게 꼭 알려주고 싶었던 알짜 정보, 소아청소년과 보다 잘 이용하는 법, 아이들에게 흔한 단골 질병에 관한 이야기를 꼼꼼히 풀어냈다.
페이스북_ facebook.com/kidsroutine  

출간도서모두보기

<소아청소년과 사용설명서> - 2018년 1월  더보기

신생아부터 유치원에 다니는 영유아를 키우는 부모들을 생각하며 펴내게 됐습니다. 아이의 건강에 가장 걱정이 많을 때인데다 수없이 많은 상반된 의견과 정보에 혼란스러울 때이고, 아이가 자주 아플 때여서 병원을 찾는 일도 많을 테니 어느 누구보다 자세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진료실에서 설명할 때 가장 힘든 부분은 서로의 어휘와 논리를 맞춰가는 일입니다. 예를 들어 제가 말하는 ‘감기’와 아이를 데려온 엄마 아빠가 이해하는 ‘감기’가 전혀 다른 개념일 때가 다반사이고, 진찰할 때 원인과 진단을 아직 내놓을 수 없는 시기인데도 대다수 부모들은 이를 이해할 수 없으니 불안한 마음에 때로는 화를 내기도 하지요. 그러면 의사가 내린 처방이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왜 열이 나는지도 모르면서 무슨 약을 먹이라는 거냐”고 따질 수밖에요. 병원에서 의사와 보호자 사이에 갈등이 벌어진다면 절반 이상은 ‘납득할 만한 설명’의 부재 때문일 겁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의사가 하는 일의 절반 이상은 설명이 차지한다고 봅니다.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다른 무엇보다 설명이 더 중요합니다. 그런데 그 설명이 난해하거나 부족하다고 느끼면 환자와 보호자로서는 제대로 진료 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진료실에서 다 할 수 없었던 그 ‘설명’을 이 책을 통해 마저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우리가 쫓기듯 지나쳐야만 했던 그 시간을 돌려드리려는 것이지요.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