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에세이
국내저자 > 번역

이름:장영희

성별:여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52년, 대한민국 서울 (처녀자리)

사망:2009년

직업:대학교수 번역가 칼럼니스트

가족:아버지는 교수 장왕록

기타:1975년 서강대학교 영문학과 졸업 1977년 서강대학교 대학원 영문과 석사 1985년 뉴욕 주립대학교 박사 컬럼비아대에서 1년간 번역학 수학

최근작
2019년 11월 <빅 피쉬>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올리브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세실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마노아
3번째
마니아

장영희

서강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컬럼비아대에서 1년간 번역학을 공부했으며, 서강대 영미어문 전공 교수이자 번역가, 칼럼니스트, 중고교 영어 교과서 집필자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문학 에세이 《문학의 숲을 거닐다》와 《생일》, 《축복》의 인기로 ‘문학 전도사’라는 별칭을 얻었으며, 아버지 장왕록 교수의 10주기를 기리며 기념집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을 엮어 내기도 했다. 번역서로는 《종이시계》, 《슬픈 카페의 노래》, 《이름 없는 너에게》 등 다수가 있다. 김현승의 시를 번역하여 ‘한국문학번역상’을 수상했으며, 수필집 《내 생애 단 한번》으로 ‘올해의 문장상’을 수상했다.
암 투병을 하면서도 희망과 용기를 주는 글들을 독자에게 전하던 그는 2009년 5월 9일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병상에서 원고를 넘겼던 마지막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은 그의 10주기를 앞두고 100쇄를 돌파하였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 - 2004년 6월  더보기

1994년 7월 17일, 레비 혜성이 목성과 충돌하여 목성 아래쪽에 지구 반 만한 크기의 구멍이 뚫린 날, 20세기 최대의 우주적 사건이 일어난 바로 그 날, 내 우주에도 구멍이 뚫렸다. 속초로 휴가를 떠나셨던 나의 아버지 장왕록 박사가 바다에서 수영을 하시다가 심장마비로 사고를 당하신 것이다. 다음날 일간 신문에는 '서울대 명예교수, 한국 영문학의 역사, 번역 문학의 태두 장왕록 박사가 타계했다'는 기사가 실렸다. 한 사람의 인생을 요약하기에 꽤 화려하고 인상적인 타이틀이지만, 내 마음 속에 남아 있는 '아버지'라는 단어 석 자만큼 위대하고 화려한 타이틀은 없을 것이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