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인문/사회과학

이름:정약용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762년, 경기도 남양주 (쌍둥이자리)

사망:1836년

최근작
2020년 5월 <소학주관>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syo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비로자나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순오기
3번째
마니아

정약용

조선 말기의 실학자. 정조 때의 문신이며, 정치가이자 철학자, 공학자이다. 본관은 나주, 자는 미용(美庸), 호는 사암·탁옹·태수·자하도인(紫霞道人)·철마산인(鐵馬山人)·다산(茶山), 당호는 여유(與猶)이며, 천주교 교명은 요안, 시호는 문도(文度)이다.
1776년 정조 즉위 호조좌랑에 임명된 아버지를 따라 상경, 이듬해 이익의 유고를 얻어 보고 그 학문에 감동받았다. 1783년 회시에 합격, 경의진사가 되었고, 1789년 식년문과에 갑과로 급제하고 가주서를 거쳐 검열이 되었으나, 가톨릭 교인이라 하여 탄핵을 받고 해미에 유배되었다. 10일 만에 풀려나와 지평으로 등용되고 1792년 수찬으로 있으면서 서양식 축성법을 기초로 한 성제(城制)와 기중가설(起重架說)을 지어 올려 축조 중인 수원성 수축에 기여하였다.
1794년 경기도 암행어사로 나가 연천현감 서용보를 파직시키는 등 크게 활약하였고, 1799년 병조참의가 되었으나 다시 모함을 받아 사직하였다. 정조가 세상을 떠나자 1801년 신유교난 때 장기에 유배, 뒤에 황사영 백서사건에 연루되어 강진으로 이배되었다.
다산 기슭에 있는 윤박의 산정을 중심으로 유배에서 풀려날 때까지 18년간 학문에 몰두, 정치기구의 전면적 개혁과 지방행정의 쇄신, 농민의 토지균점과 노동력에 의거한 수확의 공평한 분배, 노비제의 폐기 등을 주장하였다.
저서로 『목민심서』 『경세유표』 『정다산전서』 『아방강역고』 『마과회통』 『자찬묘지명』 『맹자요의』 『논어고금주』 『춘추고징』 『역학제언』 『상서지원록』 『주역심전』 『사례가식』 『상례사전』 『악서고존』 『상서고훈』 『매씨서평』 『모시강의』 『삼미자집』 등이 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공직자를 위한 목민심서 따라쓰기> - 2018년 6월  더보기

오늘날 백성을 다스리는 자들은 오직 거두어들이는 데만 급급하고 있다! 백성을 부양하는 데 도무지 신경 쓰지 않고 어떻게 해야 백성을 잘 살게 할 수 있는지 영 알지도 못한다. 때문에 백성들은 야위고 병들었다. 줄지어 구렁텅이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지만, 그들을 다스리는 정치인들이나 공직자들은 고운 옷이나 맛있는 음식으로 자기들만 배부르게 먹으며 살찌우고 있다! 이 어찌 슬프지 않은가! - 정약용, 『목민심서』 서문 중에서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