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이름:최명희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47년, 대한민국 전라북도 전주 (천칭자리)

사망:1998년

최근작
2009년 7월 <혼불 1>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다락방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신흥동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순오기
3번째
마니아

최명희

1947년 전주에서 태어나 전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쓰러지는 빛'이, 1981년 동아일보 장편소설 공모에 <혼불>이 당선되었다. 1980년 4월부터 1996년 12월까지 만 17년간 오로지 <혼불> 집필에만 힘을 쏟았다. <혼불>로 제11회 단재상을 수상하였고, 전북대 명예문학박사학위를 수여하였으며, 세종문화상, 여성동아대상, 호암예술상 등을 수상했다. 그외 단편소설 '몌별', '만종', '정옥이', '주소' 등이 있다. 1998년 12월, ‘아름다운 세상, 잘 살고 간다’는 유언을 남기고 영면에 들었다. 향년 51세.
  

출간도서모두보기
 
1998년 11일, 아직 써야 할 이야기를 남겨둔 채 작가는 ‘아름다운 세상, 잘 살고 간다’는 유언을 남기고 영면에 들었다. 향년 51세.
1996년 대하 예술소설 <<혼불>>이 전 5부 10권으로 출간
1990년 <혼불> 1, 2부가 도서출판 한길사에서 전 4권으로 출간
1988년 월간 ‘신동아’에 <혼불> 2부 연재 시작
1985년 월간 ‘전통문화’에 장편소설 <제망매가(祭亡妹歌)> 연재 시작
1983년 장편소설 <혼불>이 동아일보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 같은 해 단편소설 <까치 까치 설날은>을 발표하고, 이어 서울신문에 단편소설 <이웃집 여자> 발표
1982년 단편소설 <주소(住所)> 발표
1981년 ‘동아일보 창간 60주년 기념 2천만 원 고료 장편소설 공모’에 <혼불>이 당선
1981년 창작에 전념하기 위해 교사직 사임
198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쓰러지는 빛> 당선
1980년 5월 단편소설 <정옥(貞玉)이>, 8월 <만종(晩鐘)> 11월 <탈공(脫空)>을 각각 발표
1972년 전북대학교 문리과대학 국어국문학과를 졸업
1972년 모교인 전주 기전여자고등학교에 국어교사로 부임
1966년 전주 기전여자 고등학교를 졸업
1965년 연세대학교가 주최하는 전국고교생 백일장 대회에서 소설부 장원
1964년 동국대학교 주최 제2회 전국고교생 문학콩쿠르에서 <잊혀지지 않는 일>로 소설부 장원
1964년 출판협회가 주관한 전국 독서 감상문 대회에서 스칼렛 오하라의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글 형식의 독후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읽고>가 초등부에서 일반부까지 통틀어 전국 특등으로 당선
1963년 전주사범학교 병설중학교를 졸업
1960년 전주 풍남초등학교를 졸업
1955년 88년 9월부터 시작한 소설 <혼불>의 연재를 마침
1947년 전북 전주시 경원동에서 2남 4녀 가운데 장녀로 태어남

전체순위보기
1명(100%)
0명(0%)
0명(0%)
0명(0%)
22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