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에세이
해외저자 > 희곡

이름:페터 한트케 (Peter Handke)

성별:남성

국적:유럽 > 중유럽 > 오스트리아

출생:1942년, 오스트리아 케르텐 주 그리펜 (사수자리)

직업:극작가

최근작
2020년 10월 <세잔의 산, 생트빅투아르의 가르침>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syo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Agal...
3번째
마니아

페터 한트케(Peter Handke)

현대 독일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다. 1942년 오스트리아 그리펜에서 태어났다. 그라츠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하다 첫 소설 『말벌들』(1966)이 출간되자 학업을 중단했다. 그해 전후 독일 문학계를 주도하던 ‘47그룹’ 모임에서 파격적인 문학관으로 거침없는 독설을 내뱉으며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소설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1970),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1972), 『소망 없는 불행』(1974), 『느린 귀향』(1979), 『아무도 없는 만(灣)에서 보낸 나의 1년』(1994), 『어두운 밤 나는 적막한 집을 나섰다』(1997), 희곡 『관객모독』(1966) 『카스파』(1967), 이외에도 예술이론 에세이 『나는 상아탑의 거주자』(1967), 『어느 작가의 오후』(1987) 등 현재까지 80여 편의 작품을 발표하였으며, 빔 벤더스 감독과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의 시나리오를 공동 작업했다. 그의 작품들은 유명 영화감독들에 의해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자신이 직접 연출하기도 했다. 게르하르트 하웁트만, 실러, 게오르크 뷔히너, 프란츠 카프카 등 독일의 저명한 문학상을 휩쓸었으며 2019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글쓰기는 여러 곳을 여행하듯 살아가는 그의 삶과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세잔의 산, 생트빅투아르의 가르침』은 그의 문학 인생에서 특별한 영감을 얻은 순간과 여정을 기록한 에세이이자, 그의 문학관을 엿볼 수 있는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 (무선)> - 2011년 2월  더보기

나는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를 통해 한 인간의 발전 가능성과 그 희망을 서술하려 했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