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

이름:에리크 뷔야르 (Éric Vuillard)

최근작
2019년 7월 <그날의 비밀>

에리크 뷔야르(Éric Vuillard)

2차 대전 전야를 다룬 150페이지의 짧은 소설로 공쿠르상을 수상해 주목받은 작가. 1968년 프랑스 리옹에서 태어났다. 뷔야르가 10대 때, 의사였던 아버지는 모든 것을 버리고 알프스 벽촌으로 이주했다. 청소년기의 뷔야르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여행하다가 프랑스에 돌아와 바칼로레아에 합격했다. 대학에서는 자크 데리다 밑에서 철학과 인류학을 공부했다.
1999년 첫 책 『사냥꾼』을 출간했다. 2002년부터 영화감독 겸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했으며 「걷는 남자」, 「마테오 팔코네」라는 두 편의 영화를 만들었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소설을 연이어 발표했으며 스페인 정복자들을 다룬 『콩키스타도르』(2009), 1차 대전을 다룬 『서쪽의 전투』(2012), 식민지와 노예제를 소재로 한 『콩고』 (2012), 서부 개척 시대를 다룬 『대지의 슬픔』(2014), 프랑스 혁명이 배경인 『7월 14일』(2016), 종교 개혁 당시의 이야기인 『가난한 사람들의 전쟁』(2019) 등이 있다.
『그날의 비밀』은 뷔야르의 대표작으로, 2017년 프랑스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공쿠르상을 받았다. 이 책은 1933년 2월 20일, 독일 대기업의 총수 스물네 명이 모인 비밀 회동 이야기로 시작한다. 히틀러와 괴링을 만나는 자리인 이곳에는 크루프, 오펠, 지멘스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이름들이 등장한다. 그는 이 작품을 [소설roman]이 아닌 [이야기recit]로 부르며 역사의 다양한 순간들을 보여 준다. 『그날의 비밀』은 7개 언어로 번역되었고 프랑스에서만 42만 부가 판매되었다. 뷔야르는 현재 프랑스 북서부 렌에 거주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