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내 속엔 미생물이 너무도 많아
100종 달성 프로젝트! 어크로스 출판사
  • 정가
    19,800원
  • 판매가
    17,820원 (10%, 1,980원 할인)
  • 전자책
    12,8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5%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생물학 주간 43위, 과학 top10 6주|
Sales Point : 1,931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보이지 않는 존재를 알아가는 기쁨"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를 감각하기란 어렵다. 아무래도 감각보다는 지식을 통해 이해하는 쪽이 빠르고 정확하다. 물론 그렇다 해도 역시 눈에 보이지 않으면 금세 잊거나 없는 듯 지내기 마련이고, 대체로 살아가는 데에 별 지장이 없으니 그런대로 지낼 만하다. 그런데 그간 어떻게 이렇게 중요한 존재를 모르고 지냈을까 싶어 깜짝 놀라는 경우가 있으니, 그 주인공은 바로 미생물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미생물 없이, 아니 미생물을 모르고 살아온 삶이 너무 황망하여,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왜 내 안에 이렇게 많은 미생물을 그간 알려주지 않았느냐며 하소연하고 싶을 정도다.

이렇듯 새로운 세계를 너무나 흥미롭게 펼쳐낸 주인공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 블로거 에드 용이다. 인류가 미생물을 처음 알게 되어 두려움에 떨다가, 이내 흥미를 느끼며 미생물을 차츰 알아가고, 마침내 미생물이 인류와 너무 닮았음을, 미생물 없이는 지구의 생태든 인류의 생존이든 한순간도 가능하지 않음을 깨달아 가는 과정을, 미생물만큼이나 다양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미생물만큼이나 세세하고 구체적인 이야기 속에 풀어낸다. 내가 살아가는 세계가 이토록 풍성했다니, 내 생명이 이토록 풍부하게 더불어 살고 있다니, 미생물이 너무 고맙고 나도 부쩍 훌륭해진 기분이다.
- 과학 MD 박태근 (2017.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