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세트] 죽음 1~2 세트 - 전2권
열린책들 브랜드전! <화재의 색> 에코백
  • 정가
    28,000원
  • 판매가
    25,200원 (10%, 2,800원 할인)
  • 전자책
    21,0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Sales Point : 47,11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품절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품절되었습니다.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베르베르 신작, 한 추리소설가의 죽음"
"누가 날 죽였지?" 인기 미스터리 작가 가브리엘 웰즈는 이 문장을 떠올리며 잠에서 깬다. 신작의 첫 문장으로 삼으면 딱 좋겠다고 생각하며 길을 나서던 중, 그는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닫는다. 아무 냄새도 맡을 수 없고, 거울에는 모습이 비치지 않는다. 가브리엘은 갑자기 죽음을 맞아 영혼이 된 것이다. 영매의 도움으로 시신을 들여다보니 타살의 흔적이 발견된다. 항상 그를 질투하던 쌍둥이 형, 그가 다른 출판사와 계약했는지 의심하던 편집자, 매번 그를 신랄하게 깎아내리던 평론가 등이 용의선상에 오른다. 가브리엘은 이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로 결심하고 행동에 나선다.

저승과 이승을 오가는 추리 활극에, 창작 과정에 대한 고민과 출판계의 분위기 등이 녹아들어 있다. 주인공 가브리엘이 법학을 전공한 후 주간지 기자로 일하다 작가로 데뷔했다는 점과, 평론가보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인기 작가라는 점에서 베르나르 베르베르를 떠올리게 한다. 가브리엘이 <상대적이고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의 저자 '에드몽 웰즈'의 종손자로 설정되어, 매 장마다 백과사전의 본문이 소개되는 점도 또 다른 흥미 포인트다.
- 소설 MD 권벼리 (2019.05.24)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


카드리뷰
카드리뷰
시리즈
시리즈
이 세트의 구성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