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이름:김미월

성별:여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77년, 대한민국 강원도 강릉

직업:소설가

기타:고려대 언어학과와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데뷔작
2004년 정원에 길을 묻다

최근작
2019년 4월 <너의 빛나는 그 눈이 말하는 것은>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자목련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다락방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3번째
마니아

김미월

1977년 강릉 출생. 고려대 언어학과와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4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소설집 《서울 동굴 가이드》 《아무도 펼쳐보지 않는 책》, 장편소설 《여덟 번째 방》이 있다. 신동엽문학상과 오늘의젊은예술가상을 수상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서울 동굴 가이드> - 2007년 5월  더보기

상상하는 것은 즐겁다. 쓸데없지만 필요하고, 무익하지만 유용하다. 우리를 미지의 세계로 인도하는 그 '만약에'의 대답 속에서 우리는 주인공이 되기 때문이다. 세상을 다 가지기도 하고 영원한 삶을 누리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주인공이 되고 세상을 다 가지고 영원한 삶을 누려보기 위해 나는 작가가 되고 싶었던 것일까. 그래서 늘 아무 때나 아무 데서나 상상하기를 좋아했던 것일까. 그렇다면 만약에, 내가 작가가 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글을 쓸 때면 괴롭다. 쓰고 싶은 말과 막상 씌어진 글 사이의 괴리가 나를 고통스럽게 한다. 하지만 그 감정이 실은 고통 빛깔옷을 입은 행복임을 나는 안다. 글을 씀으로써 고통스럽게 행복하고, 행복하게 고통스러운 것이다. 나는. 이 진부한 역설의 뒤편 어딘가에 풋내기 '작가'로서의 내 정체성이 있는 거겠지.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