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2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국내저자 > 문학일반

이름:장정일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62년, 대한민국 경상북도 달성 (염소자리)

직업:소설가 시인

최근작
2019년 8월 <마을 4호>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tran...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붉은돼지
3번째
마니아

장정일

1962년 경북 달성 출생. 1984년 무크지 《언어의 세계》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햄버거에 대한 명상』, 『길안에서의 택시잡기』 등이 있다.
사진 ⓒ백다흠  

출간도서모두보기

<고르비 전당포> - 2007년 12월  더보기

어쩌다 한 우물을 파지 못하고 이런저런 장르를 집적거리는 바람둥이 같은 작가가 되고 말았다. 그렇지만 내게도 끝내 순정과 열정을 바치고 싶은 데가 있다. 아라발의 희곡을 처음 읽고 감전된 듯 떨었던 스물 살 초엽무렵부터 나는 극작을 선망했다. 그런데도 내 행로가 퍽 괴상했던 것은, 신춘문예 희곡 부문에 일찌감치 당선해 놓고서도, '60세가 되면 본격적으로 쓰리라!'며 극작을 밀쳐놓고, 미적거렸다는 사실이다. 책상에 앉으면 바로 마주 보게 되는 벽에 커다란 전지를 붙이고 무려 다섯 개나 되는 제목을 써 놓았다. 희곡을 쓸 목적에서였다. 그뿐인가? 대구 타워레코드에서 사은품으로 준 검은 하드커버 노트에도 쓰다 만 희곡이 있다. 그런데 대체 저 타워레코드점이 문 닫은 지가 언제 적 얘기란 말인가? 이런 사실들은 다음의 두 가지를 가리켜 준다. 첫째, 희곡 쓰기가 만만치 않다는 것. 둘째, 나의 산만함과 게으름. (희곡 쓰기에 재능이 없다는 말만은 끝내 하지 않는 이 뻔뻔스러움!) 십여 년 넘어, 두 번째 희곡집을 낸다. 소망하건대 세 번째는 좀더 일찍 낼 수 있기를 바란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60세가 되면 본격적으로 쓰리라!' 던 젊은 날의 결심이 좀더 일찍 이뤄지는 것이리라.

전체순위보기
89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