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에세이
국내저자 >

이름:최은숙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66년, 대한민국 충청남도 연기

최근작
2019년 12월 <반짝일거야>

최은숙

충남 공주여자중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말고 혼자 읽으라는 주문과 함께 학생들이 자신의 글을 보여줄 때, 친구들이 쓴 글을 읽으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때, 용기를 내어 비밀이라던 글을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아낌없는 박수를 받을 때, 국어 선생이 되기를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시집 『집 비운 사이』, 산문집 『세상에서 네가 제일 멋있다고 말해주자』, 『미안, 네가 천사인 줄 몰랐어』, 『성깔 있는 나무들』이 있고, 『열세 살, 내 인생의 첫 고전 노자』, 『열세 살, 내 인생의 첫 고전 장자』를 썼습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내 인생의 첫 고전 : 노자> - 2014년 12월  더보기

제가 고전을 읽기 시작한 것은 이러저러한 일로 마음이 힘들 때였습니다. 어려운 일을 혼자 해결하기가 쉽지 않을 때, 이러한 일이 있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친구에게 묻기도 하고 부모님께 털어놓기도 하죠. 저도 같은 심정으로 옛적 어르신들의 글을 찾아 읽게 되었어요. 그 첫 번째 책이《노자》입니다. 2천4백 년 전에 살았다는 이 할아버지께서는 나에게 어떤 말씀을 들려주실까? 귀 기울이며 읽었습니다. (중략) 친구들과 일주일에 한 번 모여《노자》를 읽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점점 자유롭고 가벼워지는 나를 느낄 때마다 참 행복했어요. 힘든 일을 당장 해결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었어요.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 일은 늘 모양을 바꾸며 다가오게 되어 있는 것이니까요. 그것은 ‘공부할 문제’였어요. 왜 이런 일이 나에게 생겼을까? 내가 이 문제로부터 배워야 할 것이 무엇일까? 저의 질문은 그렇게 바뀌었지요. 배운 뒤에는 그 일이 나에게 별일 아니게 돼요. 그만큼 성장한 것이죠. 공부하는 사람은 무슨 일이든 그 문제로부터 배울 자세가 되어 있기 때문에 누가 보아도 여유롭고 평화로워요. 많은 사람의 친구가 되어줄 힘이 생겨요. 자신의 삶을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평화롭게 완성해 나가는 힘이죠. 옛 어른들도 공부를 통해 그런 사람이 되셨지요. 여러분의 삶도 가볍지 않죠. 성적이 오르지 않아서, 친구들과의 관계가 원만치 않아서, 괴롭히는 선배 때문에, 부모님과 소통이 되지 않아서, 집이 너무 가난해서, 이성 친구와의 관계 때문에…… 수많은 상황 속에서 고민하지 않을 수 없어요. 교사인 제가 먼저 뾰족한 방 법 없이 앓고 난 끝에 경험한 공부의 힘을 어떻게 하면 우리 학생들에게 쉽게 전해줄 수 있을까, 염려하고 고심하면서 노자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풀어 보았어요. 조그만 학교와 성당이 있는 작은 마을이 이 책의 배경이에요. 일상 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갈등을 아이들이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 문득 옆에 와 계시는 노자 할아버지는 그때 뭐라고 말씀하시는지, 아 이들의 놀이터인 성당의 신부님과 학교의 선생님과 마을 사람들, 그 리고 아이들 사이에 어떤 아름답고 행복한 배움이 일어나는지에 대 해 썼어요. 이 책이 여러분의 저 깊은 내면에 이미 간직된 진정한 힘과 지혜를 스스로 발견하는 데 징검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