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2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에세이
국내저자 >
국내저자 > 어린이/유아

이름:김용택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48년, 대한민국 전라북도 임실 (천칭자리)

직업:시인

기타:순창농림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최근작
2019년 8월 <김용택 선생님 동시로 배우는 우리말은 재밌다>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순오기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그장소...
3번째
마니아

김용택

전라북도 임실 진메마을에서 태어나 스물한 살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었고, 교직에 있는 동안 임실 덕치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시를 썼습니다. 그의 글 속에는 언제나 아이들과 자연이 등장하고 있으며 어김없이 그들은 글의 주인공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정년퇴직 이후 고향으로 돌아가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시골 마을과 자연을 소재로 소박한 감동이 묻어나는 시와 산문들을 쓰고 있습니다.
시집으로 ≪섬진강≫, ≪맑은 날≫, ≪그 여자네 집≫, ≪울고 들어온 너에게≫ 등이 있고, 산문집으로 ≪섬진강 이야기≫ 8권 등이 있습니다. 이 밖에도 동시집 ≪콩, 너는 죽었다≫,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 그림책 ≪할머니 집에 가는 길≫ 등 많은 저서가 있습니다. 윤동주문학대상,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2003년 제4대 전북작가회 회장
2002년 전북환경운동 공동의장
시노래모임 나팔꽃 회장

김용택 시인은 2008년 8월, 모교인 전북 임실 덕치초등학교에서 40여 년간의 교단생활을 마쳤다.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는 김용택 시인이 교사로서는 마지막으로 펴낸 동시집이다. '이번 시집에는 아이들이 들어 있다. 버려진 아이들이 있다. 남의 아픔을 살핀다는 것은 주관적, 겉핥기 일 수 밖에 없다...


<그대 거침없는 사랑> - 2002년 3월  더보기

이 시집은 내 삶의 한 어려운 구비에서 씌어졌다. 사랑의 경건함과 사랑의 따사로움, 그리고 사랑의 순정함, 사랑의 기쁨과 아름다움과 슬픔, 사랑의 고요와 사랑의 전 우주적 광활함,그리고 한 인간이 한 인간에게 다가가는 경이로움과 말로, 글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세계와의 약속을 나는 이 글을 쓰며 배웠다.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