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모두 깜언
창비 청소년 도서전, <아몬드> 누드 제본 노트
  • 정가
    13,000원
  • 판매가
    11,700원 (10%, 1,300원 할인)
  • 전자책
    7,7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92.1%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9,85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12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함께 살고, 함께 먹고, 함께 깜언 "
중학생 소녀 유정은 강화도 농촌에 살고 있다. '언청이'로 태어나 수술을 한 지금도 약간 말을 더듬는다. 아빠와 엄마는 차례로 집을 나갔고, 지금은 할머니와 작은아빠, 베트남에서 온 작은엄마, 조카들과 함께 살고 있다. 유정이 살아가는 농촌의 현실은 퍽퍽하다. 구제역으로 젖소를 살처분하고, 임박한 FTA를 걱정하며 시위를 하기도 한다. 농사엔 미래가 없다고 생각하는 어른들만큼 아이들도 무기력하다. 농사를 물려받거나 공장에 가고 싶지도 않다고 막연하게 생각할 뿐이다.

그렇지만 유정은, 유정과 함께 살아가는 사람은 밝고 따뜻하고 씩씩하다. 유정을 향해 돌진하는 마을 친구 광수의 풋풋한 애정, 도시에서 온 잘생긴 소년 우주를 보며 유정이 느끼는 설렘은 유정이 좋아하는 꽃, 나무, 새 소리만큼이나 청량하다. 버려진 새와 약하게 태어난 강아지와 다리를 다친 고양이를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 역시 사랑스럽다. 세상의 불합리함을 정확하게 바라보면서도 그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따뜻하게 응시하는, 건강한 균형감각이 유정처럼 씩씩하다.

유정이 베트남 작은 엄마에게서 배운 베트남어 '깜언'(고맙습니다)을 이 이야기를 읽는 내내 되새기게 되는 것은, 이 이야기의 소박한 진정성이 정말로 고맙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장편소설. 만석동에서 13년을 산 후에야 괭이부리말 '그들'의 이야기를 쓸 수 있었던 작가가 다시 강화에서 13년을 보내고 진심을 담아 썼다.
- 청소년 MD 김효선 (2015.02.13)
시리즈
시리즈
창비청소년문학 (총 95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