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두 번째 엔딩 (양장) 제프 베조스, 발명과 방황 공원에서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아몬드>, <유원> 의 그 아이들은 어떻게 됐을까?
두 번째 엔딩 (양장)
김려령 외 지음 / 창비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동생 천지가 떠난 이후 남겨진 언니 만지. (김려령, <우아한 거짓말>) 비극적인 사고로 가족을 잃었으면서도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윤재. (손원평, <아몬드>) 대견한 '이불 아기'가 아닌 진짜 나를 조금씩 찾아 나서는 유원. (백온유, <유원>) 그때 그 아이들은 잘 지내고 있을까? 김려령, 배미주, 이현, 김중미, 손원평, 구병모, 이희영, 백온유 등의 작가가 다음 이야기를 들려준다. <모두 깜언>에서 <페인트>까지 창비 청소년문학으로 소개된 이후 소설을 읽는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에게 고른 사랑을 받은 작품들 속 그 친구들을 만나러 간다.

늘 외로웠을 천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후, 만지에겐 '언니의 무게'가 남았다. 천지의 죽음을 힘들어하는 미라를 보며 '동생을 아프게 한 아이가 괴로워하는데 왜 자신이 속상한지'를 고민해야 하는 아이. 화연에게 힘들어도 버티라고, 내 동생 때문에 너까지 죽었다는 말 나오면 내가 따라가서 가만 안 둘 거라 다짐하는 아이. (김려령, <언니의 무게>) 제 무게를 감당하며 앞으로도 꿋꿋이 걸어갈 만지를 응원할 수밖에 없다. 첫 번째 이야기를 알고 있어도 좋고, '두 번째 엔딩'을 아주 새로운 이야기로 접해도 좋다. 이야기 속 아이들. 외롭고, 다정하고, 사려 깊고, 경쾌하고, 용기 있는. 이야기 속 모든 주인공이 늘 잘 지내길 바라는 그 마음은 모두 같을 것이기에. - 소설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하하하! 아이들이 크게 웃었다. 재밌지? 나도 그랬다. 그런데 내가 지금 천지가 된 것처럼 너도 그러지 않는다는 보장 없어. 화연은 천지가 뜨개질을 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화를 내기도 싫고 비굴하게 같이 떠들기도 싫었으리라. 놀림을 당하며 한 코 한 코 뜨개질을 했던 천지. 죽고 싶었을 것이다. 하지만 화연은 그런 행동을 죽음과 연관 짓지는 못했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마거릿 애트우드, 작가가 서 있는 위치"
글쓰기에 대하여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박설영 옮김 / 프시케의숲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애트우드'와 '글쓰기', 이 조합 만으로도 구매 페이지로 직행할 독자들이 많을 것이다. 더 설명이 필요할까 싶긴 하지만 굳이 사족을 붙여보자면, 이 책은 애트우드가 서문에서 밝히듯 작법서는 아니다. 그보다 글을 쓰는 일에 대한 그의 통찰에 가깝다고 할 수 있겠다.

대가에게서 듣는 그 분야의 이야기에는 언제나 깊은 동굴 같은 통찰이 있다. 이 책에서 역시 기대하는 지점을 실망 없이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글을 쓰는 작가의 자아와 생활인의 자아를 닮은 꼴로 두고 풀어나가는 '작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대답, 예리한 질문으로 논리를 매섭게 찔러대며 이끌어가는 예술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감탄과 동시에 '그래, 지금 애트우드의 글쓰기 책을 읽고 있지.' 같은 새삼스런 자각을 하게 된다.

이 책은 여섯 번의 대중 강연을 글로 옮겨 출간되었다. 그래서 읽다 보면 소규모 강의실에서 조곤조곤한 교수님의 강의를 듣는 것 같은 기분도 든다. 강의가 끝나면 시간을 밀도 있게 채운 뒤의 포만감이 느껴질 것이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한 문장
그렇다면 아마도 글쓰기는 어둠, 그리고 욕망이나 충동과 관련이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 속에 들어가서 운이 좋으면 어둠을 밝히고 빛 속으로 무엇인가를 가지고 나오리라는 욕망 또는 충동 말이다. 이 책은 그런 어둠, 그런 욕망에 대한 책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무엇이 그를 움직이게 하는가?"
제프 베조스, 발명과 방황
제프 베조스 지음, 월터 아이작슨 서문, 이영래 옮김 / 위즈덤하우스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2020년 4분기, 아마존은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1천억 달러를 돌파했다. 1994년 창업 이래 27년 만의 일이다. 그들의 이 거침없는 행보는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쇼핑의 호황 덕으로 설명하기엔 역부족이다. 절반 이상의 매출이 클라우드 사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바로 그 AWS를 이끌고 있는 앤디 재시(Andy Jassy)가 올 3분기 중 아마존 최고경영자 자리에 오를 예정이다. 그렇다면 창업자이자 현 CEO인 제프 베조스는 어디로 가는가? 베조스는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사회 회장직으로 물러나 신규 사업에 관심을 쏟을 것이라 밝혔다. 자신이 소유 중인 우주 사업(블루오리진)과 언론(워싱턴포스트)에 집중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그는 왜 CEO에서 물러나기로 결심했는가? 그의 진짜 행보는 아직 아무도 알 수 없다. 대신 우리는 베조스가 남긴 말과 글을 통해, 그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가 사업을 하는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는 엿볼 수 있다. 책에는 23년 치 주주서한과 함께 어린 시절부터 아마존 창업, 그리고 최근의 우주 사업까지 베조스가 직접 들려주는 여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를 통해 베조스의 사업 철학과 미래에 대한 소회를 읽을 수 있다. CNN 회장을 지낸 세계적 전기 작가 월터 아이작슨은 38페이지나 되는 짧지 않은 서문에서, 제프 베조스는 자신이 전기를 쓴 스티브 잡스, 레오나르도 다 빈치, 알베르트 아인슈타인과 같은 반열에 든다고 자신한다. 자 이제 살아있는 전설을 만날 시간이다. - 경영 MD 홍성원
이 책의 첫 문장
모두의 인생에는 각각 다른 선물이 주어집니다.

이 책의 한 문장
플랜 B는 없습니다. 우리는 지구를 구해야 하고, 손자손녀의 손자손녀들로부터 역동성과 성장의 미래를 빼앗아선 안 됩니다. 보존과 성장, 둘 중 어떤 것도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이 일을 누가 하게 될까요? 저는 아닙니다. 이것은 실현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원대한 비전이니까요. 이 일을 하게 될 사람은 지금 학교에 있는 아이들, 그리고 그 아이들의 아이들입니다. 그들은 모든 업계에 전체 생태계를 아우르는 수천 개의 미래 기업을 세울 것입니다.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은 우리 세대에서 시작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우주로 가는 길을 만들어놓으면 놀라운 일들이 일어날 것입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앤서니 브라운이 전하는 공감의 마법"
공원에서
앤서니 브라운 지음, 공경희 옮김 / 웅진주니어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매사에 걱정 많은 어머니와 외로운 남자아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울적한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를 위로하고 싶은 여자아이. 도시 외곽의 어느 공원에서 네 사람이 마주친다. 어머니는 공원에서도 걱정과 편견에 사로잡혀 일찍 자리를 뜨고, 억지로 몸을 일으켜 공원에 나왔던 아버지는 벤치에 앉아 활기차게 뛰어다니는 강아지를 부러워하고 있다. 하지만 두 마리 개와 아이들은 금세 마음을 열고 함께 어울려 논다. 공원은 놀이동산으로 변하고, 헤어지는 시간은 아쉽고 또 따뜻하다.

<공원에서>는 네 명의 화자가 1인칭 시점으로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 가는 구성이다. 넷은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서 한때를 보내지만 각자 그 시간을 다르게 기억한다. 우리는 공원 벤치에 나란히 앉아 있으면서도 타인을 경계하거나 무심히 대할 뿐 소통하지 않는 어른의 모습에서 관계의 단절과 소외, 타인에 대한 편견을 발견한다. 그리고 이런 현실의 어둠을 조건 없는 우정과 순수한 놀이의 기쁨으로 밝히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얻는다. - 유아 MD 강미연
저자의 말
공감하는 능력은 모든 어린이가 배우는 중요한 생활 기술이다.
이것이 바로 내가 <공원에서>를 만든 이유 중 하나이다.